Huffpost Korea kr

삼성 갤럭시노트7이 충전 도중 폭발했다는 제보가 잇따르고 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갤럭시노트7’ 충전 중 배터리 폭발로 스마트폰이 그을렸다는 사용자들의 제보가 잇따르고 있다. 사용자들은 “계속 써도 되냐”고 불안감을 호소하고 있고, 삼성전자는 애써 불붙인 갤럭시노트7 마케팅에 악재로 작용하지 않을까 전전긍긍하는 모습이다. 갤럭시노트7은 지난 16일 출시된 삼성전자의 최신 대화면 프리미엄 스마트폰으로 국내 예약판매 물량만 40여만대에 이를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다.

s

‘김덕수’가 카카오스토리에 올린 갤럭시노트7 배터리 폭발 사진

30일 삼성전자와 갤럭시노트7 사용자들의 말을 들어보면, 배터리 폭발로 그을려진 모습의 갤럭시노트7 사진이 카카오스토리에 또다시 올려졌다. ‘김덕수’라는 이름으로 카카오스토리에 올려진 사진에는 ‘갤럭시노트7 폭발이 또 있었네요. 제 지인이다. 현재 삼성과 현장 확인하고 보상문제를 협의중이다. 혹시 모르니 꼭 정품 충전기 사용하고, 충전 때는 몸과 먼 곳에 두라’는 글이 붙어있다.

이 사진은 인터넷 게시판을 통해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불안감을 호소하는 갤럭시노트7 사용자들의 댓글도 이어지고 있다. ‘갤럭시노트7을 사용하고 있는데 불안하다’거나 ‘구매를 미뤄야 할 것 같다’는 내용의 글이 많다. ‘초기 물량의 배터리에 문제가 있는 것 아니냐’고 지적하는 글도 있다.

b

지난 24일 뽐뿌에 올려진 갤럭시노트7 배터리 폭발 사진

갤럭시노트7 배터리가 폭발했다는 제보와 사진이 누리넷에 오르기는 벌써 두번째다. 앞서 지난 24일에도 휴대전화 사용자 커뮤니티 ‘뽐뿌’에 남자친구의 갤럭시노트7이 새벽에 충전 중 폭발했다고 주장하는 글과 사진이 올라왔다. 사진을 올린 ‘오로라댕댕’은 “19일 개통해 사용한 지 일주일도 안돼 벌어진 일이고, 스마트폰 폭발과 함께 장판과 이불도 검게 그을렸다. 새벽에 펑하는 소리에 잠을 깨보니 연기와 함께 타는 냄새가 났다고 한다”고 밝혔다.

업계 전문가들은 “착탈식 배터리는 애완동물이 깨물거나 떨어트려 내부에 손상이 발생하면서 폭발로 이어지는 경우가 있을 수 있지만 갤럭시노트7은 부착식이라 이럴 가능성은 적다”며 “갤럭시노트7의 과전류 방지 장치에 문제가 있는 것 아니냐”는 의문을 제기한다. 한 전문가는 “충전 중 스마트폰 배터리가 폭발했다는 것은 과전류 탓으로 볼 수 있다. 충전기의 안정기는 물론이고 스마트폰 내부에도 과전류를 막는 장치가 돼 있어야 하는데, 문제가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배터리가 폭발한 것으로 알려진 제품을 수거해 원인을 찾고 있다. 원인이 찾아질 때까지는 뭐라고 말할 수 없다”고 밝혔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