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한진해운이 법정관리를 피할 수 없게 됐다. 곧 파산할 거란 얘기도 나온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HANJIN
연합뉴스
인쇄

국내 1위 해운사인 한진해운이 채권단의 지원불가 선언으로 결국 법정관리 수순을 밟게 됐다.

한진해운의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과 KEB하나은행 등은 이날 오전 11시 산은에서 긴급 채권단 회의를 열어 한진해운에 대한 자율협약 종료 안건을 논의한 끝에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채권단이 만장일치로 한진해운이 제출한 자구안으로는 자율협약을 지속할 수 없다는 쪽으로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채권단은 한진해운이 최소 6천억원을 추가로 마련해야 정상화를 지원할 수 있다고 했지만 한진해운은 마련할 수 있는 금액이 4천억원에 불과하다고 맞서며 채권단의 추가 지원을 요구했다.

전문가들은 한진해운이 법정관리에 들어갈 경우 곧 파산하게 될 것이라고 본다.

정해진 구간을 오가는 정기(定期)선 사업은 법정관리에 들어가면 전 세계 주요 항만이 밀린 항만 이용료와 급유비 등을 회수하려고 한진해운 선박을 압류할 가능성이 높다. 또 화주(貨主)들은 운송 계약을 대거 해지하고 중국·일본 등 다른 나라 선사에 물량을 돌릴 것이 확실시된다. 양창호 인천대 교수는 "한진해운 선박이 한꺼번에 압류되면 배를 움직일 수 없어 운송 지연에 따른 피해 보상까지 떠안아야 한다"고 말했다. (조선비즈 8월 30일)

해운업계에서는 한진해운이 법정관리에 들어갈 경우 한국 해운업계가 입게 될 경제적 손실을 우려하며 현대상선과 합병시키는 방안을 대안으로 제시하고 있지만 금융당국은 부정적인 입장이다. 임종룡 금융위원장은 30일 채권단의 신규지원 불가 선언 직후 한진해운이 법정관리에 가더라도 해운산업 경쟁력 유지 방안 등 대응책이 마련돼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