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인스타그램 '강남패치'·'한남패치' 운영자가 잇따라 검거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1
연합뉴스
인쇄

일반인들의 신상을 폭로해 논란이 됐던 인스타그램 '강남패치'와 '한남패치' 운영자들이 잇따라 검거됐다.

30일 서울 강남경찰서는 인스타그램에서 강남패치 계정을 운영한 혐의(정통망법상 명예훼손)로 회사원 정모(24)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정씨는 5월 초 인스타그램에 강남패치 계정을 만들어 제보를 받았고, 다음달 말까지 모두 100여명의 사진과 과거 경력 등 신상과 관련한 허위사실을 유포해 명예를 훼손한 혐의를 받는다.

정씨는 주로 여성들의 사진과 함께 이들이 과거 유흥업소에 종사한 경력이 있고, 스폰서가 있다는 내용 등을 올렸다. 유흥업소 종사자나 연예·스포츠계 관계자 등 유명한 인물들이 범행 대상으로 골랐다.

정씨는 처음 개설한 강남패치 계정이 피해자들의 신고로 사용이 정지되자 30여 차례 계정 이름을 바꿔가며 운영을 지속했다. '훼손될 명예가 있으면 날 고소하라' 는 등의 게시글을 올리기도 했다.

경찰은 인스타그램을 운영하는 페이스북의 협조 아래, 27일 정씨를 검거했다.

조사결과 정씨는 평소 자주 가던 강남 클럽에서 한 기업 회장 외손녀를 보고 박탈감과 질투를 느껴 범행을 시작한 것으로 드러났다.

단역배우와 쇼핑몰 모델 일을 하다 세 달 전부터 한 회사 임시 사무직으로 근무 중인 정씨는 이후 생겨난 유사 계정인 한남패치 운영자에게 자신이 받은 제보를 전해줬다고 털어놨다. 경찰에 따르면 정씨는 자신이 신상을 폭로한 이들이 특별히 피해를 봤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진술하며 자신이 일하는 회사에는 이 일을 알리지 말아 달라고 당부했다.

경찰은 정씨와 함께 강남패치 계정을 운영한 혐의를 받는 친구 A씨의 뒤를 쫓고 있다.

주로 남성들의 신상을 폭로했던 한남패치 운영자도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한남패치 운영자 양모(28)씨를 정통망법상 명예훼손과 협박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양씨는 2013년 강남의 한 병원에서 성형수술을 받은 뒤 5차례 재수술을 하는 등 부작용을 겪었는데, 이 일로 자신과 송사를 벌인 남성 의사가 떠올라 범행을 시작했다고 진술했다. 양씨는 게시글을 내려달라는 피해자들에게 사실이 아니라는 자료를 보내 증명하지 않으면 사생활을 더 폭로하겠다는 취지의 협박도 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에 따르면 양씨는 대학 네 곳에 입학과 퇴학을 반복했으며, 현재는 뚜렷한 직업이 없다.

경찰은 또 양씨가 올린 한남패치 게시글을 자신이 운영하는 사이트 4곳에 옮겨온 뒤 삭제를 요구하는 피해자에게 200만원 상당의 금품을 요구한 혐의(정통망법상 명예훼손·공갈미수)로 김모(28)씨도 불구속 입건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