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조선일보' 주필 접대 폭로한 김진태는 "우병우로 송희영 물타기 말라"고 말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4
연합뉴스
인쇄

새누리당 김진태 의원은 30일 조선일보 송희영 전 주필이 대우조선해양 전세기를 타고 호화 외유를 다녔다는 자신의 폭로가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의 각종 의혹을 희석하려는 의도라는 주장에 대해 "오히려 우병우 사건으로 송희영 사건을 물타기 하지 말라"고 반박했다.

노컷뉴스 8월30일 보도에 따르면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김진태 새누리당 의원이 조선일보 주필 관련 비리를 연일 폭로한 것과 관련해 우병우 민정수석 사태를 덮기 위한 물타기라고 비판했다. 특히 김 의원이 사정기관이나 청와대에서 정보를 얻었을 가능성을 적극 추궁했다.

관련기사 : 김진태 새누리 의원은 송희영 조선일보 주필이 받은 접대가 '배임수재죄'라고 주장한다42

김 의원은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반대로 우병우로 송희영 물타기 하지말라"면서 "별도의 사건이니까 각각 가야 한다. 우병우 사건이 물을 타려 해도 타지겠느냐. 그냥 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송 전 주필 관련 자료를 검찰 등에서 입수한 게 아니냐는 의혹이 이는 데 대해서는 "어떤 신문에서는 내가 검찰 출신이고 법사위니까 '수사팀에서 받은것 아니냐, 피의 사실 공표 아니냐' 등 나를 이석수 비슷하게 끌고 가려는 모양인데, 적어도 수사팀에서 받은 건 분명히 아니다"고 일축했다.

42

새누리당 김진태 의원이 29일 오전 국회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공개한 조선일보 송희영 주필이 탑승했던 초호화 요트의 사진.

42

새누리당 김진태 의원이 29일 오전 국회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공개한 조선일보 송희영 주필이 탑승했던 초호화 요트의 내부 사진.

출처를 밝히라는 요구와 관련해서는 "정 밝히라면 못 밝힐 이유 없지만 안 밝히겠다"면서 "기자들은 취재원을 밝히나. 왜 밝히라고 하느냐"고 말했다. 그러면서 "출처를 밝히면 나에게 정보를 준 사람이 어떻게 되겠느냐"면서 "끝까지 안 밝히겠다"고 덧붙였다. 또 "김진태의 출처 문제로 물타기 하는 짓도 하지 말라"면서 "출처를 안 밝힌 사람이 문제냐, 초호화 여행을 간 게 문제냐"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송 전 주필이 주필직에서 보직 해임된 데 대해서는 "그것(주필직 해임)만 가지고는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이밖에 김 의원은 야당에서 자신을 비판하는 것과 관련해 "우리 당은 너무 점잖은 것 아니냐. 당에서도 목소리를 내줘야 하는 것 아니냐"면서 "나 혼자 총대 메고 하는 것처럼 됐는데, 논평도 내고 원내 지도부나 당 지도부에서도 점잖게 한 마디 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