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차기 유엔 사무총장은 '여성'이 아닐 가능성이 매우 높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R
gettyimage/이매진스
인쇄

유엔의 차기 사무총장 선출을 위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비공개 3차 투표에서 포르투갈의 안토니우 구테헤스(67) 전 유엔난민기구 최고대표가 1위를 지켰다.

유엔 외교관들에 따르면 29일(현지시간) 오후 뉴욕 유엔본부에서 실시된 투표에서 구테헤스 전 대표는 15개 안보리 이사국 가운데 11개국으로부터 찬성을 나타내는 '권장(encouraged)' 의견을 받았다.

3개국은 '비권장'(discouraged) 의견을 냈고, 나머지 한 나라는 '의견 없음'(no opinion)'을 제시했다.

antonio guterres

차기 사무총장으로 유력한 안토니우 구테헤스 전 유엔난민기구 최고대표

포르투갈 총리 출신인 구테헤스 최고대표가 안보리의 7월 1차 투표, 8월 2차 투표 때에도 비슷한 수준의 찬성표를 획득하며 1위를 차지한 바 있어 차기 사무총장으로서의 '대세론'에 한층 힘이 실릴 것으로 전망된다.

이날 투표에서는 앞서 투표에서 의미있는 결과를 내지 못한 미로슬라브 랴차크 슬로바키아 외교장관이 2위로 뛰어올랐다고 외교관들이 전했다.

안보리의 투표는 올해 말로 임기가 끝나는 반기문 사무총장의 후임으로 내년에 임기를 시작할 유엔의 새 수장을 뽑기 위한 절차다.

안보리는 이 같은 의견수렴을 거쳐 가장 많은 지지를 받은 후보 1명을 지명해 총회에 상정할 예정이다. 그 시기는 10월께로 예상된다.

다만 안보리는 내부에서 한 후보로 의견 일치가 될 때까지 투표를 거듭할 것으로 알려졌다.

새 사무총장에는 12명이 도전했으나 현재 2명이 기권하고 남성 5명, 여성 5명 등 10명의 후보가 경쟁하고 있다.

관련 기사

- 반기문은 이런 이유로 '차기 UN 사무총장'에 '여성'이 당선되길 바란다

ban kimoon

Close
여성 대통령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