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애플, 9월 7일 새 아이폰 모델 공개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애플의 아이폰 최신 모델이 9월 7일 공개된다.

애플은 IT 관련 매체들과 기술 산업 관련 애널리스트들에게 "7일에 봅시다"(See you on the 7th)라는 메시지를 보냈다.

신제품의 구체적인 내용은 애플의 관행에 따라 당일까지 공개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apple

그러나 그동안 가을 이벤트에서 한두 가지의 새 아이폰 버전을 발표했던 종전의 예로 볼 때 이번에도 새로운 아이폰 모델과 애플 워치, 맥북 컴퓨터 등과 같은 다른 상품들의 새로운 모델이 공개될 가능성이 있다고 미국 언론들은 관측했다.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샌프란시스코 빌 그레이엄 시빅 오디토리엄에서 열릴 예정인 이번 행사는 애플 아이폰의 판매가 정체 또는 둔화하는 상황에서 열리게 돼 더욱 시선을 끌고 있다. 애플은 지난 7월 회사의 2016 회계연도 3분기 매출과 순익이 각각 424억 달러(48조3천억 원), 78억 달러(8조9천억 원)로 전년 동기보다 각각 15%, 27% 감소했다고 밝힌 바 있어 이번 발표에서 새로운 돌파구를 찾으려 할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월스트리트저널 등 미국 언론들은 애플이 내년 10주년 행사 때 전면적인 변화를 모색하고 있다는 점에서 이번 가을 행사에서는 큰 변화를 기대하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을 내놓았다.

초청장의 이미지를 통해 신제품에 대한 최소한의 힌트를 줘 왔던 애플의 관행으로 볼 때 이번 행사의 최대 초점은 카메라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IT 전문매체인 리코드는 전했다.

예를 들어 카메라에 이중 렌즈를 부착해 흐릿한 배경에서 차별화된 초점을 만들 수 있게 하는 기술 등이 포함될 수 있다는 것이다. 또 프로세서와 메모리와 같은 하드웨어의 변화도 예상할 수 있다. 디자인은 기존의 아이폰 6, 6S와 비슷할 것으로 보인다고 미국 언론들은 관측했다.

apple

애플이 소비자들의 기대를 어느 정도 반영할 지도 주목된다.

최근 시장조사업체 플루언트가 미국인 1천735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차기 아이폰에 대한 개선 항목으로 '더 많은 저장공간'을 원한다는 응답이 전체의 22%를 차지했고, 배터리와 프로세서의 성능 개선 등이 그 뒤를 이었다. 또 아이폰 7을 둘러싼 소문 가운데 가장 중요한 항목으로는 전체 응답자의 56%가 방수 기능을 지목한 바 있다.

하지만 차기 아이폰에 삼성전자의 갤럭시 S7 에지와 같은 곡면 스크린을 원하느냐는 질문에는 65%가 원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