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추미애 신임 더민주 대표의 첫 공식일정은 전직 대통령 묘역 참배였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42
연합뉴스
인쇄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신임 대표는 29일 "우리 역사는 부정할 수도, 부정해서도 안된다"며 "전직 대통령에 대한 평가는 이념이나 철학에 따라 다를 수 있지만, 국가원수로서 지나온 그분들의 흔적은 있는 그대로 인정해야 한다. 우리의 역사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추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첫 최고위원회의에서 회의 직전 박정희 이승만 전 대통령을 포함한 전직 대통령 묘역을 참배한 것과 관련, "전직 국가 원수에 대한 평가와 예우는 또다른 차원의 문제라는 게 저와 우리 당 지도부의 공통된 생각"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24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신임 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이승만 전 대통령의 묘역을 참배한 뒤 이동하고 있다.

이어 박근혜 정부를 향해 "안타깝게도 대한민국 적통인 임시정부를 부정하려고 한다"며 "이건 역사를 부정하고 현재를 부정하는 일이며 또한 헌법을 부정하는 일이다. 역사를 정권논리에 따라 함부로 만지려 해선 안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자랑스러운 역사든 부끄러운 역사든 그대로 밝히고 나가야 한다"며 "독재에 대한 평가는 냉정하게 하되, 공과를 있는 그대로 존중하는 것은 바로 국민통합을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승만, 박정희 전 대통령 묘역 참배는 독재에 대한 역사적 평가가 있는 그대로 쓰여져야 하며, 전직 대통령에 대한 예우를 갖추는 게 4·13 총선 민심인 제1당 더민주 신임 지도부가 통합하라는 국민 뜻을 받들겠다는 뜻이 담긴 것"이라며 "박근혜 대통령도 연속 3년이나 불참한 5·18 운동 기념식과 이명박·박근혜 정부 8년간 단 한번도 방문하지 않은 제주 4·3 추념식을 참여해줄 것을 당부한다"고 밝혔다.

42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신임 대표(가운데)가 29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을 찾아 참배하기 위해 현충탑으로 향하고 있다.

이어 "대한민국을 국민 두개로 분열시킬 게 아니라 국민통합으로 나아가야 한다. 이게 국가가 해야할 최소한의 도리이지 의무 아니겠는가"라며 "그랬을 때에 국가권력에 대한 국민 신뢰도 확보되고 그 위에서 우리 국민과 함께 상생과 통합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추 대표는 "오늘 아침 집을 나설 때 한강에 쌍무지개가 떴다. 민생을 살리고 국민에게 희망을 주란 더민주에 대한 하늘의 메시지라고 생각했다. 더민주는 역사 앞에 늘 겸손하고 낮은 자세로 임하겠다"며 "역사로부터 얻는 교훈을 바탕으로 대한민국 발전과 국민통합을 위해 한걸음한걸음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추 대표는 이날 아침 국립현충원에서 김대중 김영삼 박정희 이승만 전 대통령 묘역을 차례로 참배한 뒤 기자들과 만나 "한 시대 시대마다 그 시대과제가 있는데, 오늘날 시대는 민생을 살리란 시대이며, 대한민국 국민이 하나 돼라 통합하라는 시대과제가 있다"고 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