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부산에서 발생한 대형 싱크홀 지하에는 KTX가 지나고 있어 안전사고가 우려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BUSAN SINKHOLE
연합뉴스
인쇄

지난 28일 부산 동래구에서 발생한 대형 싱크홀의 지하 70m 아래로 경부선 KTX 터널이 지나는 것으로 알려져 안전사고와 관련된 우려를 낳고 있다.

29일 철도시설공단에 따르면 가로 5m, 세로 4m 깊이 5m의 대형 싱크홀이 발생한 부산 동래구 사직동 사직여고 인근 왕복 4차로 아래 지하 70m에는 KTX 경부선이 지나는 터널이 조성돼있다.

이 터널은 부산 시내를 관통하는 KTX 지하 구간으로 양산시 경계까지 총 20㎞로 건설돼 있다.

KTX 터널 위에 싱크홀이 생겼다는 알려지자 시민들은 싱크홀 발생이 터널 안전에 영향을 미치지 않을지 불안해하고 있다.

이번에 발생한 싱크홀은 도로 아래에 묻혀있던 노후 하수도 배관에서 누수 현상이 일어나면서 토사가 유실되면서 발생한 것으로 잠정 조사됐다.

부산 동래구는 "싱크홀 아래 지름 600㎜ 노후 하수관에 구멍이 생겨 물이 샌 것으로 잠정 조사됐다"면서 "정확한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정밀 조사를 시행할 계획이며 이번을 계기로 하수도 누수를 사전에 알 수 있는 시스템을 마련할 필요성도 느끼고 있다"고 밝혔다.

철도시설공단은 이번 싱크홀로 인해 인한 터널 붕괴 등 안전사고 가능성은 매우 낮은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철도시설공단의 한 관계자는 "KTX 터널은 선로 전체를 두께 40∼50㎝의 콘크리트로 싸고 있고, 터널은 위는 암반으로 돼 있어 싱크홀이 영향을 미치지 못한다"면서 "특히 암반과 콘크리트는 길이 9m 강봉으로 서로 연결해 고정하고 있어서 문제가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터널 내부에는 물이 들어가지 못하도록 방수시트를 콘크리트 구조물 안에 집어넣었기 때문에 싱크홀에서 흘러나온 물이 터널 안으로 들어가 사고를 일으킬 가능성도 매우 낮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철도시설공단 측은 시민들의 우려가 제기된 만큼 코레일과 함께 29일 긴급 안전점검을 벌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필요하다면 외부안전진단도 하겠다고 설명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