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버락-미셸 오바마 부부의 사랑 이야기를 담은 영화가 나왔다(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부부의 러브 스토리를 그린 영화 '사우스사이드 위드 유'(Southside with You)가 북미 개봉 첫 주말 좋은 반응을 얻었다.

영화는 지난 28일 개봉해 첫 주말 기간에 개봉관 813곳에서 306만65달러(약 33억 원)를 벌어들이며 북미 박스오피스 13위에 올랐다. 스크린 당 평균 티켓 판매고는 3천763 달러(약 419만 원)로 주목할 만한 편이라고 미국 연예 웹진 데드라인 할리우드는 평가했다.

8

영화는 1989년 여름 오바마(파커 소이어스)와 미셸(티카 섬터)이 첫 데이트를 나선 하루를 다뤘다. 버락의 데이트 신청을 번번이 거절하던 미셸이 데이트를 허락하면서 이야기가 진행된다.

당시 25세인 미셸은 시카고 법률사무소 '시들리 오스틴'의 변호사였고, 28세인 오바마는 하버드 법대 재학생으로 여름방학 기간 같은 사무실의 인턴으로 일했다.

두 사람은 유명한 시카고 미술관을 둘러보고, 스파이크 리 감독의 영화 '똑바로 살아라'를 관람한 뒤 시카고 남부 하이드파크 지구의 배스킨라빈스에서 첫 키스를 한다.

이 데이트 장면들은 오바마 대통령 부부가 직접 공개적으로 언급한 첫 데이트 일화를 바탕으로 한 것이다. 아이스크림 가게가 있던 상가 앞에는 2012년 기념 동판이 설치되기도 했다.

southside with you

오바마 역은 '제로 다크 서티'(2012)와 '잭 라이언: 코드네임 쉐도우'(2014) 등에 출연한 파커 소이어스(21)가, 미셸 역에는 TV 쇼호스트 겸 배우인 티카 섬터(35)가 맡았다.

2016 선댄스 독립영화제에서 첫선을 보인 '사우스사이드 위드 유'는 영화 평점 사이트인 로튼 토마토에서 29일 현재 신선도 점수 93%를 기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