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수영 국가대표 선수가 탈의실 몰카 설치"에 대한 경찰 수사 상황

게시됨: 업데이트됨:
CAMERA LENS
IVYPHOTOS
인쇄

전직 남자수영 국가대표 A씨가 여자 국가대표 탈의실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한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공범으로 지목된 남자 국가대표 1명을 조만간 소환 조사한다.

서울 강동경찰서는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수영 국가대표로 출전한 뒤 최근 귀국한 B씨를 2∼3일 내로 불러 조사할 예정이라고 28일 밝혔다.

앞서 전직 대표 A씨는 2013년 충북 진천선수촌 여성수영 국가대표 탈의실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하고촬영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로 입건돼 두 차례 경찰 조사를 받았다.

A씨는 경찰에서 "호기심에 1차례 설치했다"고 혐의를 인정하면서 "B씨도 함께 설치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두 선수는 2010년 중국 광저우 아시안게임, 2012년 영국 런던 올림픽,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 등에 함께 국가대표로 출전했다. 리우 올림픽에는 B씨만 선발됐다.

최근 경찰은 B씨와 전화통화로 기초적 사실관계를 확인했다. 참고인 신분인 B씨는 혐의를 전면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B씨의 소환조사에서도 진술 내용이 A씨와 계속 엇갈리면 두 사람을 대질신문하는 방안도 검토할 방침이다.

경찰은 A씨가 쓰던 노트북 컴퓨터를 압수해 서울지방경찰청에 디지털 증거분석을 의뢰했다. 분석 결과가 나오면 범행과 피해 내용을 자세히 파악할 계획이다.

A씨는 몰래카메라용으로 특수 제작된 카메라를 사용했고, 범행 후 폐기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가 몰래 촬영한 영상을 유포하거나 인터넷 등에 올린 정황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A씨는 촬영물을 지인에게 보여줬다가 해당 지인이 경찰에 제보하는 바람에 범행이 발각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또 다른 공범이 있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Close
전 세계 여성 시위 60장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