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안철수, '대선'에 도전하겠다고 발표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E
연합뉴스
인쇄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는 28일 “정치를 바꾸고 국민의 삶을 바꾸고 시대를 바꾸라는 명령을, 국민의당을 중심으로 반드시 정권교체하라는 명령을 가슴 깊이 새기고 제 모든 것을 바칠 것”이라고 대선 도전 뜻을 밝혔다. 국민의당 지지기반인 호남에서 본격적 대선 행보 시작을 선언한 것이다. 8·27전당대회로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친문재인계’로 재편돼 문재인 전 대표가 대선 경쟁에 탄력을 받게 된 상황에서, 안철수 전 대표가 발빠르게 대선 레이스의 신호탄을 쏘아올린 것으로 풀이된다.

27~28일 1박2일 일정으로 호남을 방문한 안 전 대표는 둘째날 광주 무등산을 다녀온 뒤 기자간담회를 열고 “대선의 의미는 누구를 뽑느냐의 문제에 그치지 않고 시대정신을 구현할 수 있느냐가 핵심”이라며 “지난 대선은 양극단간의 대결이었으나 다음 대선은 양극단 대 합리적 개혁세력간의 대결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호남에 대한 ‘애정’도 강하게 표현했다. 안 전 대표는 “무등산은 ‘등급을 없게 하자’, 즉 ‘격차를 없게 하자’는 의미일 것이다. 내년 대선의 시대정신은 격차해소와 평화통일, 그리고 미래대비라고 본다”며 “무등의 정신이 그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내년 겨울, 서설이 내린 무등산을 와보고 싶다. 낡은 시대를 끝내고 새 시대를 열어가는 무등의 아침을 다시 맞고 싶다”고 강조했다.

특히 안 전 대표는 “국민 마음속에 합리적 개혁세력에 대한 생각이 잠복해 있다가 지난 총선에서 나타난 것”이라며 “저희는 문호를 활짝 개방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더민주는 ‘친문당’, 국민의당은 ‘안철수당’ 아니냐는 질문에 대해 “어차피 양극단 세력은 쉬운 길이다. 저희들은 스스로 시험대를 만들고 끊임없이 그걸 돌파해나가야 최종적으로 선택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안 전 대표의 ‘문호개방’ 발언은 최근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손학규 전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 등에게 강력히 러브콜을 보내고 있는 것과 맞물려 주목된다. 전날 박지원 비대위원장은 손학규 전 고문이 머물고 있는 전남 강진을 찾아 “국민의당에서 안철수 전 대표와 경선을 통해 정권 교체의 기틀을 마련해 달라”며 구체적인 프로그램까지 제안했다.

안 전 대표는 여야의 중도세력들이 한데 모이는 ‘제3지대론’에 대해선 “총선 민심이 저희를 세워주셨는데 이를 스스로 부정하는 것은 총선 민심에 반한다”고 국민의당 중심으로 나아갈 뜻을 표했다.

Close
안철수 기자회견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