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탐사선 '주노'가 목성의 코앞까지 다가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인류가 태양계에서 가장 큰 행성인 목성의 정체를 파악할 절호의 기회를 확보했다.

AFP, dpa통신 등에 따르면 미국 우주항공국(NASA)이 목성 탐사를 위해 쏘아올린 탐사선 주노가 27일 낮 12시51분(GMT·한국시간 오후 9시51분) 목성에 4천200㎞까지 다가섰다.

nasa juno

이는 서울과 적도까지의 최단거리와 비슷하다. 주노를 포함해 인류가 우주로 보낸 탐사선이 목성에 이처럼 가까이 접근한 적은 없었다.

주노 탐사를 주도하고 있는 스콧 볼턴 연구원은 "우리 태양계의 대왕 행성을 가까이서 지켜보고 어떻게 활동하는지 파악할 첫 기회"라고 의미를 설명했다.

무인 우주선인 주노는 지난달 4일 목성 궤도에 진입한 뒤 현재 시속 20만8천㎞의 속도로 목성의 소용돌이 구름 위를 지났다.

최근접점이 다가옴에 따라 주노는 목성 궤도 진입 때 위치 선정에 방해될 것이 우려돼 꺼두었던 기기의 전원을 일제히 활짝 켜고 탐사 활동에 돌입했다.

주노는 탐사한 정보를 지구로 계속 전송한다.

과학자들은 이를 토대로 목성에 거센 바람이 어떻게 생겨났는지, 가스로만 이뤄진 것으로 알려진 목성의 핵심부에 단단한 물질이 있는지 등을 파악하는 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다.

주노가 목성에서 지구까지 거리가 6억3천만㎞로 멀기 때문에 수집한 탐사 정보를 모두 전송받는 며칠이 걸릴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NASA는 주노가 촬영해 보낸 목성의 최근접점 영상을 다음 주 후반에 발표할 계획이라서 학계나 우주 팬들이 흥분하고 있다.

주노는 2011년 8월 5일 NASA가 쏘아 올린 목성 탐사선으로 5년간 비행한 끝에 한 바퀴 도는 데 53.5일 걸리는 목성의 궤도에 진입, 각종 데이터를 보내고 있다.

주노는 2018년 2월까지 목성 궤도를 돌면서 이런 근접 비행을 35차례 더 수행하며 모두 36가지 임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nasa juno

지난 7월 4일 주노가 목성의 궤도에 진입한 걸 축하하는 주노 팀.

그 다음이 정말 멋지다. 궤도 비행으로 관측 임무를 모두 끝내는 주노는 목성 대기로 진입해 자신을 태워버리며 사멸하는 방식으로 여행을 마칠 계획이다.

스티브 레빈 NASA 제트추진연구소(JPL) 연구원은 "모든 게 예정대로 이뤄지고 있다는 신호를 받고 있다"며 관측 성과에 대한 기대감을 부풀렸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