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NBA 드웨인 웨이드의 사촌 여동생이 총에 맞아 죽자 트럼프는 이렇게 말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 도널드 트럼프가 미국프로농구(NBA) 시카고 불스의 스타 드웨인 웨이드(34)의 사촌이 총격으로 사망한 사건 때문에 '흑인들이 자신을 찍을 것'이라고 말했다가 역풍을 맞고 있다.

italian quake giulia

니키아 알드리지.

27일(현지시간) 미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와 시카고 트리뷴 등에 따르면 웨이드의 사촌 니키아 알드리지(32·여)는 전날 오후 3시 30분께 일리노이 주(州) 시카고의 캘루밋 애비뉴에서 자신의 갓난아이를 유모차에 태워 길을 가던 중 머리와 팔에 총격을 받고 사망했으며 아이는 다치지 않았다.

이후 트럼프는 아래와 같은 트윗을 올렸다.

"드웨인 웨이드의 사촌이 시카고에서 그녀의 아이와 함께 길을 걷다가 총격을 받고 사망했습니다. 내가 말해온 대로입니다. 흑인들은 이제 트럼프에게 투표할 것입니다."

아무런 맥락도 찾을 수 없어 혼란스러운 트럼프의 이 트윗에 대한 사람들의 반응은 이렇다.

"아무리 트럼프라고 해도 이건 또 새로운 수준의 저열함이구나."

"대체 그게 무슨 똥 같은 소리야!"

그러나 아래 트위터의 의견이 정확하다.

"슬프게도 새로운 건 아니네요. 트럼프는 이거랑 정확하게 똑같은 저열한 짓을 여러 번 했었죠."

트럼프는 그 전에도 여러 차례 애도를 표해야 할 상황에 '자신이 옳았다'라며 관심을 끌려 노력한 바 있다. 데이비드 해리스-거손은 "트럼프는 프랑스 니스 테러 직후, 또 플로리다 주 올랜도 테러 직후, 그리고 이번 웨이드 사촌 총격 사망 사건 직후에도 똑같이 '내가 옳았다'는 말을 되풀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트럼프는 올랜도의 게이클럽에서 총기 난사로 50여 명이 사망한 이후 '자신이 옳았다는 축하를 보내줘서 감사하다'며 이런 트윗을 날린 바 있다.

"극단적인 이슬람 테러리즘에 대한 제 생각이 옳았다는 데 대한 축하에 감사합니다. 그러나 제가 원하는 건 축하가 아닙니다. 전 우리가 강하고 깨어있기를 원합니다. 우리는 영리해져야 합니다."

줄리 로긴스카이는 "자신의 정치적 목적에 이용하기 전에 가족들에게 애도를 표시하는 것이 올바른 것"이라고 꼬집었다.

논란이 확산하자 트럼프는 이날 오후 트위터에 "니키아 알드리지를 잃은 데 대해 드웨인 웨이드와 그 가족들에게 애도를 표명한다. 그들을 염려하고 그들을 위해 기도한다"는 글을 올렸다.

사건은 윤곽이 드러날수록 트럼프가 말한 것과는 원래도 상관없었지만 더더욱 상관없는 방향으로 흘러가고 있다. 총격범은 신원 불상의 남성 2명으로, 경찰은 이들이 사건 당시 알드리지 옆에서 길을 걷던 한 남성을 상대로 강도질을 벌이다 총을 발사했고, 공교롭게도 빗나간 총알이 알드리지에게 날아들었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