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이탈리아 지진의 잔해 속에서 9살 언니의 품에 안긴 4세 아이가 구조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24일 새벽(현지시간) 발생한 규모 6.2의 지진으로 마을 전체가 파괴된 이탈리아 중부의 작은 산골 마을 페스카라 델 트론토의 잔해에서 어린 자매의 생사가 엇갈렸다.

로마에 사는 줄리아(9), 조르지아(4) 리날도 자매는 개학하기 전 막바지 방학을 즐기러 부모님을 따라 외가인 페스카라 델 트론토를 방문했다가 지진으로 집이 무너져 내리며 잔해에 갇혔다.

아빠는 다리에, 엄마는 갈비뼈에 골절상을 입은 채 빠져나왔지만 두 딸은 육중한 잔해 속에 파묻혔다.

16시간 만에 레브라도 수색견의 도움으로 자매를 발견했을 때 언니는 이미 숨진 상태였다. 그러나 언니는 동생을 살렸다.

구조대 관계자는 언니인 줄리아가 조르지아를 보호하려는 듯 껴안고 있었다고 전했다.

italian quake giulia

24일 조르지아가 구조되는 모습.

조르지아는 입에 흙을 잔뜩 머금고 있긴 했으나 언니의 몸이 완충 역할을 하고, 숨을 쉴 에어포켓을 만들어 준 덕분인지 크게 다친 데 없이 구조됐다.

맨손으로 잔해를 걷어내고 자매를 꺼낸 소방관 마시모 카이코는 이탈리아 신문 라 레푸블리카에 "자매는 껴안고 잠을 잤거나 지진 후 무서워서 껴안았을 것"이라며 "어쨌든 줄리아의 몸이 조르지아를 살렸다"고 말했다.

이탈리아 정부가 국가 애도의 날로 지정한 27일 마르케 주 아스콜리 피체노의 체육관에서는 줄리아를 비롯해 이 지역에서 희생된 35명에 대한 합동 장례식이 열렸고, 공교롭게도 이날 조르지아는 네 번째 생일을 맞이했다.

italian quake giulia

장례 미사를 집전한 조반니 데르콜레 주교가 장례식 도중 자매의 이 같은 사연을 이야기하자 장례식장은 한바탕 눈물바다가 됐다.

줄리아의 하얀색 관 위에 놓인 구조대원의 '작별 편지'가 사람들의 심금을 울리기도 했다.

yonhap

'안드레아'라고만 이름을 쓴 구조대원은 편지에서 줄리아를 살리지 못한 안타까움을 나타내는 한편 안식을 기원했다.

안드레아는 "우리가 너무 늦은 것을 용서하렴. 너는 이미 숨을 멈췄고, 우리가 너를 꺼내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는 것만은 알아줘"라고 썼다.

또 "내가 라퀼라의 집으로 돌아가면, 하늘에서 천사가 나를 지켜보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되겠지. 너는 밤 하늘에 빛나는 별이 될거야. 잘가거라 줄리아. 너는 나를 모르겠지만, 난 너를 사랑해"라고 썼다.

안드레아는 마지막 줄 자신의 이름 옆에 하트 모양을 남기며 편지를 맺었다.

장례식에 참석해 줄리아를 비롯한 희생자들을 애도한 세르지오 마타렐라 이탈리아 대통령은 장례식이 끝난 뒤에는 조르지아가 입원해 있는 병원을 찾아 꼬마 소녀에게 인형을 생일 선물로 전달했다. 조르지아는 구조된 이후 충격 때문인지 말을 하지 않고 있으며, 계속 인형과 엄마만 찾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부상을 당한 자매의 어머니는 딸의 장례식이 열리기 전날과 장례식 당일, 이틀 연속으로 들것에 실린 채 현장을 방문해 딸에게 마지막 인사를 했다.

그는 줄리아가 잠들어 있는 관으로 힘겹게 다가간 뒤 관 위에 붙어있는 딸 사진에 얼굴을 맞댄 채 "안녕, 엄마는 너를 많이 사랑해"라고 나지막이 작별인사를 건넸다.

한편, 숨진 줄리아와 같은 초등학교, 같은 반에 재학 중인 딸을 두고 있는 로마 교민 박이태(44)씨는 "딸을 비롯한 같은 반 친구들과 학부모들 모두 비보에 충격을 받은 상태"라며 조만간 로마에서도 줄리아를 추모하는 행사가 열릴 것이라고 전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