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8월 폭염'이 얼마나 지독했는지 보여주는 수치

게시됨: 업데이트됨:
E
연합뉴스
인쇄

8월 서울의 평균 최고기온이 34.34도로 최악의 폭염으로 기록됐던 1994년보다 무려 1.74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기상청에 따르면 8월 1일부터 25일까지 서울의 일평균 낮 최고기온은 34.34도를 나타냈다. 낮최고기온이 33도 이상인 폭염이 사실상 매일 발생한 것이다.

1907년 10월 서울에서 기상 관측이 시작된 이래 가장 높은 기온이다.

역대 최악의 폭염으로 기록됐던 1994년의 같은 기간 평균 기온(32.6도)보다 무려 1.74도 높다.

폭염도 올들어 25일까지 서울에서 무려 24일 발생했다. 이는 1994년(29일) 이후 가장 많은 것이다. 역대 4번째로 많다.

1939년(43일)이 가장 많고, 1943년(42일), 1994년(29일), 1930년(24일) 등의 순이다.

낮에 달궈진 열이 밤사이 충분히 냉각되지 않아 나타나는 열대야도 서울에서 이달 4일부터 24일까지 21일째 이어졌다.

특히 지난달 22일부터 24일까지 서울에 열대야가 발생하지 않은 날은 단 이틀(7월 29일·8월 3일)뿐이다. 33일이나 열대야가 나타났다.

열대야는 전날 오후 6시부터 다음 날 오전 9시까지 최저기온이 25도 이상 유지되는 현상이다.

지난 달 23일부터 8월 21일까지 전국 평균 최고기온도 33.3도로 평년(30.3도)보다 3.0도 높아 1973년 이래 최고치를 나타냈다.

그 뒤를 1994년(32.7도)과 2013년(32.6도)이 따르고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33도 이상을 웃도는 폭염은 완전히 물러갔지만 9월 초까지 한낮기온이 30도를 웃도는 더위는 이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Close
폭염에 화마와 싸우는 슈퍼맨들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