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8월 27일 21시 31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8월 28일 13시 06분 KST

더민주에 압도적인 '친문체제'가 구축됐다

연합뉴스

이제 확실히 문재인의 당이다.

더불어민주당이 8·27 전당대회를 거치면서 '친문(친문재인) 지도부' 체제를 구축했다. 친문 진영의 지원사격을 받은 추미애 후보가 50%를 넘는 압도적인 득표로 당선되는 등 이날 선출된 지도부는 친문 인사들이 독식했다.

반면 김상곤 후보가 최하위를 기록하고, '범주류'로 불렸던 민평련·혁신위 소속 인사들이 고배를 마셨다. 이종걸 후보의 패배를 시작으로 비주류 역시 한 명도 지도부에 진입하지 못하면서 이후 비주류의 입지는 더욱 줄어들 전망이다.

전체 지도부로 범위를 넓혀 살펴보면 이날 전대에서 선출된 9명(당 대표+최고위원 8명)의 새 지도부는 대부분 친문 인사들로 채워졌다.

4

추미애 신임 당대표

■ 더민주 신임 최고위원단 구성

△당대표 추미애(친문재인)

△최고위원 김영주(서울·제주, 친문재인)

△최고위원 전해철(경기·인천, 친문재인)

△최고위원 심기준(강원·충청, 친문재인)

△최고위원 김춘진(호남, 친문재인)

△최고위원 최인호(영남, 친문재인)

△최고위원 송현섭(노인, 친문재인)

△최고위원 양향자(여성, 친문재인)

△최고위원 김병관(청년, 친문재인)

△원내대표 우상호(비문재인)

우선 추 신임대표는 54.03%의 과반 득표를 달성했다. 애초 친문 진영의 표가 추 신임대표와 김상곤 후보에게 나뉠 것이라는 전망도 있었지만, 뚜껑을 열어보니 친문진영은 추 후보에게 '몰표'를 던진 셈이다.

최고위원 8명 중에서도 양향자 여성 최고위원, 김병관 청년 최고위원, 지역별 최고위원인 김영주 전해철 심기준 최인호 최고위원 등 6명이 친문으로 분류된다. 송현섭 노인 최고위원이나 김춘진 호남 최고위원 등 남은 두 명도 친문진영과 거리가 먼 인사들은 아니다. 김 최고위원의 경우 문 전 대표와 경희대 동문이다.

42

양향자 최고위원

친문 진영 인사들 중에도 특히 문 전 대표가 영입한 양 최고위원과 김병관 최고위원 등 '문재인 키즈' 2명이 과반의 득표로 지도부에 입성하는 등 '신친문' 인사들의 약진이 눈부셨다.

2

김병관 최고위원

한겨레에 따르면 이번 전당대회의 결과는 민주당에게 양날의 검으로 작용할 수도 있다.

5명의 권역별 최고위원에 이어 당 대표와 부문별 최고위원까지 문 전 대표와 가까운 인사들이 독식하면서 ‘친문 일색’ 지도부가 구성된 것은 추미애 지도부나 그를 지원한 문재인 전 대표 진영에게도 ‘양날의 검’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높다. 문 전 대표로선 대선 경선에서 큰 상처 없이 당의 후보직을 거머쥘 가능성이 그만큼 높아지지만, 어떻게든 경선 흥행을 통해 후보 경쟁력을 키워야 하는 당의 처지에선 마이너스가 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한겨레 8월 28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