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문재인은 신임 더민주 지도부 선출에 "정권 교체하자"고 화답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4
연합뉴스
인쇄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27일 "이제 경쟁은 끝났고 단결이 남았다. 다시 하나가 돼야 한다"며 "새 지도부를 중심으로 모두 손을 잡고 정권교체의 한 길로 나아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더민주 8·27 전당대회 결과를 접하고서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같이 밝혔다.

문 전 대표는 "새 지도부 출범을 축하하기에 앞서 김종인 대표와 비대위의 그간 노고와 지대한 성과에 존경과 감사를 전한다. 어려운 시기에 중책을 맡아 모두의 갈채를 받기 손색이 없을 만큼 대단한 역할을 해주셨다"며 "당과 당원들이 김 대표의 수고를 오래 기억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추미애 신임 대표를 비롯, 새 지도부에게 뜨거운 축하인사를 드린다. 한결같이 역량있는 분인 만큼 당을 잘 이끌어 주리라 믿는다"며 "우리 당이 수권정당으로 더 강해지고 단단해지도록 발군의 리더십을 발휘해 주시리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선전에도 불구하고 뜻을 이루지 못한 분들께 위로와 격려의 인사를 드린다. 반드시 더 중요한 역할로 당의 중심이 되고 더 큰 정치인으로 도약할 것"이라며 "특히 당원들이나 국민들이 더 뜨거운 격려와 지지를 보내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전대 과정에서 자신이 지지하지 않는 후보라고 해서 분열의 언어, 배격의 논리로 상처를 주는 일들이 대단히 걱정스러웠다"며 "출마하신 분들은 모두가 우리 당의 든든하고 자랑스런 자산"이라고 강조했다.

문 전 대표는 앞서 전대장인 서울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을 찾아 투표를 하고, 개표 결과가 나오기 전 행사장을 떠났다.

그는 전대장에서 기자들을 만나 "후보자 간 아주 경쟁이 치열했지만 끝나면 다시 하나가 되고 힘을 함께 모아 정권교체를 꼭 해내리라는 자신감과 희망이 생겼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새 지도부가 당을 잘 봉합해 대선 승리까지 잘 이끌어주길 부탁드린다"며 "후보들 모두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전대 이후 본격화할 것으로 보이는 대선 행보의 구체적인 계획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차차 밝힐 것"이라고 말을 아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