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부산 30대 부부가 석달째 행방이 묘연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4
gettyimagesbank
인쇄

부산에 사는 30대 부부의 행방이 묘연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지만 석 달째 별다른 단서가 잡히지 않고 있다.

부산 수영구의 한 아파트에 사는 주부 최모(35·여)씨는 지난 5월 27일 마트에서 물건을 산 뒤 오후 10시께 귀가했다.

남편 전모(35)씨는 가게 영업을 마친 뒤 다음 날인 28일 오전 3시께 집에 도착한 이후 부부의 행방이 묘연한 상태다.

최씨와 전씨의 가족들은 며칠째 부부가 전화를 받지 않고, 집에도 아무도 없자 경찰에 실종 신고했다.

경찰이 최씨 부부의 집은 물론 옥상 물탱크 등 아파트 주변을 샅샅이 뒤졌지만, 부부의 흔적을 찾지 못했다.

부부가 소유한 차량은 주차장에 그대로 있었다.

특이한 것은 부부가 각자 아파트로 들어오는 장면은 폐쇄회로TV에 남았지만, 나가는 장면은 전혀 찍히지 않았다는 점이다.

경찰이 부부의 통신기록을 조회해보니 남편 전씨의 휴대전화 전원이 5월 28일 오전 8시께 부산 기장군에서, 아내 최씨의 휴대전화 전원은 이날 저녁 서울 강동구 천호동 부근에서 각각 꺼진 사실을 발견했지만 그뿐이었다.

최씨 부부는 실종 당일 이후 신용카드, 인터넷 등도 전혀 사용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전담팀을 구성한 경찰은 전국 경찰에 최씨와 전씨의 인적정보를 알리고 부부를 추적하고 있지만, 석달이 다 되도록 행방조차 가늠하지 못하고 있다.

부산 남부경찰서 관계자는 "아파트 엘리베이터나 주차장 등에 설치된 폐쇄회로TV 사각지대가 있어 부부가 일부러 흔적을 남기지 않고 아파트를 빠져나갔을 수는 있다"며 "현재 실종, 가출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하고 있지만 단서가 없어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