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한일 통화스와프 논의 재개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
연합뉴스
인쇄

한국과 일본이 양자 통화스와프 논의를 재개하기로 합의했다.

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아소 다로(麻生太郞) 일본 부총리 겸 재무상은 2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한일 재무장관회의를 열고 지난해 2월을 끝으로 중단됐던 양자 간 통화 스와프 계약을 다시 체결하기로 하는 데 합의했다.

유 부총리는 "한국이 통화스와프 논의를 제안했고 일본이 동의했다"며 "이제야 논의를 시작하게 됐으며 실제 통화스와프 재개까지는 몇 달 걸린다"고 말했다.

통화스와프의 규모와 계약 기간 등은 추후 논의를 통해 결정된다. 아직 논의 일정은 정해지지 않은 상태다.

통화 스와프는 외환 위기 등 비상시에 상대국에 자국 통화를 맡기고 상대국 통화나 달러를 받을 수 있도록 하는 계약이다.

24

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오른쪽)이 27일 오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한일 재무장관회의가 끝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과 일본은 2001년 7월 20억 달러 규모로 양자 간 통화 스와프를 시작해 2011년 10월엔 700억 달러까지 규모를 키워나갔다.

한국으로선 과거 외환 위기와 비슷한 상황이 다시 올 가능성에 대비하고 일본으로선 엔화의 국제적 위상을 제고할 수 있어 서로 이득이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2012년 8월 이명박 대통령의 독도 방문 문제를 계기로 한일 관계가 악화하면서 그해 10월 만기가 도래한 570억 달러 규모의 스와프가 연장되지 않았다. 이듬해인 2013년 7월에도 만기를 맞은 30억 달러가 그대로 중단됐다.

이후 한일 간 외교관계가 경색되면서 마지막 남은 100억 달러 규모 스와프마저 지난해 2월 23일 만기를 끝으로 연장되지 않으며 14년간 이어지던 통화스와프가 종료됐다.

이번 회의를 앞두고도 한일 통화스와프 재개가 의제에 오를지를 놓고 관심을 끌었지만 정부는 신중한 입장이었다.

기획재정부 관계자는 한일 재무장관회의를 앞둔 25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사전 브리핑을 통해 "회의 전에 서로 의제를 주고받는데, 우리 쪽과 일본 모두 의제에 통화스와프를 포함하지 않았다"며 통화스와프가 논의될 가능성은 희박하다고 전망했다.

그보다 하루 앞선 24일 아소 부총리가 "한국 쪽에서 필요하다는 이야기가 나오면 검토하겠다"고 한 발언을 두고도 "일반적인 얘기를 한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그러나 이날 회의 후 유 부총리는 한일 통화스와프 논의를 재개하기로 했다고 '깜짝' 발표했다.

황건일 기획재정부 국제금융정책국장은 "25일 이전까지 회의 의제에 통화스와프는 없었다"면서 "정부 기본 입장은 가능한 한 많이 통화스와프를 추진하는 것이고 한일 통화스와프 재개도 그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