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어그부츠'에 대한 미국-호주 간의 상표권 분쟁이 시작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어그부츠의 어그(UGG)라는 상표의 독점적 이용을 둘러싸고 소유권을 지키려는 미국업체와 뿌리를 찾으려는 호주업체 간의 소송전이 시작됐다.

현재로는 상표 소유권자인 미국업체 데커스(Deckers)는 어그부츠 판매로 매년 전 세계적으로 9천억원 가량의 매출을 올리지만, 정작 원산지를 자부하는 호주 업체들은 '어그부츠'라는 이름을 단 해외판매가 봉쇄된 처지다.

ugg

이번 소송전은 올해 초 데커스 측이 호주 업체 '오스트레일리안 레더'(Australian Leather)를 상대로 미국에서 '어그부츠(Ugg Boots) 이름으로 불법 판매를 하고 있다'며 법원에 이의 제기를 하면서 시작됐다.

이에 대해 최근 오스트레일리안 레더 측이 어그 상표가 거짓을 토대로 등록이 이뤄졌다며 맞소송을 결정하면서 이 문제는 법의 심판을 받게 됐다.

호주 공영 ABC방송에 따르면 어그라는 단어가 호주 내에서는 일반적으로 통용되던 시절인 1985년, 호주 기업인 브라이언 스미스는 미국에서 정식으로 상표 등록을 했다.

스미스로부터 상표를 사들인 데커스는 '어그 오스트레일리아'라는 이름으로 판매망을 전 세계로 넓혔고, 다른 업체가 어그 이름을 붙이고 판매에 나서면 상표법 위반으로 소송을 걸며 대응해 왔다.

정면 대응에 나선 오스트레일리안 레더의 소유자 에디 오이거는 "데커스가 전 세계 130개국에 상표 등록을 했다"며 "누구도 미국 혹은 그 밖의 다른 지역에서 어그부츠라는 상표를 붙이고 팔 수는 없는 실정"이라고 이 방송에 말했다.

오이거 측 변호인은 어그의 미국 내 상표 등록을 사기로 볼 수 있는 만큼 완전 무효라는 입장이다. 스미스가 미국 특허상표청에 신청서를 내면서 어그라는 단어가 흔하지도 않고 교역이나 산업과 관련해 특별한 의미도 없다고 했지만, 그 단어는 1970년에도 호주에서는 누구나 아는 이름이었고, 이미 미국에 어그부츠라는 이름으로 수출되고 있었다는 것이다.

스미스도 2014년 자서전에서 '어그라는 단어가 1985년 당시 호주에서 널리 쓰이고 있다는 사실을 잘 알았으며 호주의 모든 사람이 이들 부츠를 갖고 있었다'라고 밝혀 상표 등록 때의 주장과 모순된다는 것이다.

또 1970년 미국 서핑 잡지에 상표보다는 일반적인 의미로 호주산 어그부츠 광고가 나올 만큼 호주 밖에서도 이미 유행하고 있었다고 오이거 측은 주장했다.

남호주에서 어그부츠를 제조하는 그레엄 스펜서도 자신의 아버지가 어그부츠를 처음 만들었고 어그라는 단어도 처음 내놓았다고 이 방송에 말했다.

스펜서는 "한 고객이 어그부츠들을 보고는 '전에 보지 못하던 가장 못생긴(ugliest) 부츠'라는 말을 했고, 아버지는 그 말을 듣고 'U-G-G'라는 말을 떠올렸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데커스 측은 어그라는 말은 그 어느 곳에서도 결코 흔한 단어가 아니었으며, 사기라는 주장이 전에도 나왔지만 호응을 얻지 못했다는 반응을 보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오스트레일리안 레더 측이 승리할 경우 호주 기업들로서는 어그부츠라는 이름으로 수십 년 만에 수출을 할 수 있게 된다고 방송은 전했다.

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