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유엔 안보리가 북한 미사일 규탄 성명을 채택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NORTHKOREA MISSILE
FILE PHOTO - An underwater test-firing of a strategic submarine ballistic missile is seen in this undated photo released by North Korea's Korean Central News Agency (KCNA) in Pyongyang on April 24, 2016. KCNA/File Photo via REUTERS. ATTENTION EDITORS - THIS IMAGE WAS PROVIDED BY A THIRD PARTY. EDITORIAL USE ONLY. REUTERS IS UNABLE TO INDEPENDENTLY VERIFY THIS IMAGE. SOUTH KOREA OUT. | KCNA KCNA / Reuters
인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26일(현지시간) 북한의 잇단 탄도미사일 발사를 강력히 규탄하는 언론성명을 채택했다.

안보리는 북한의 24일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시험발사 등 7∼8월 실시된 4건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적시하면서 "안보리 회원국들은 이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런 발사는 북한이 유엔 안보리 결의에 따른 국제적 책무를 심각하게 위반하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안보리는 "북한의 모든 탄도미사일 관련 행위는 핵무기 운반체계를 개발하고 긴장을 고조시키는 원인이라는 점에서 이를 개탄한다"면서 "북한 국민의 요구가 충족되지 않은 상황인데도 북한의 자원들이 탄도미사일 개발로 돌려지고 있는 것을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특히 지난 4∼6월의 탄도미사일 발사 사례를 모두 거론한 뒤 "(이는) 안보리의 거듭된 성명을 노골적으로 무시하는 것"이라면서 "깊은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northkorea missile

안보리는 "북한은 핵실험을 포함해 안보리 결의를 위반하는 더 이상의 행위를 중단하고 이 같은 결의에 따른 책무를 온전하게 이행할 것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나아가 "안보리는 상황을 면밀하게 주시해나가면서 앞서 결의에 표현된대로 더욱 중대한 조치를 취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안보리의 성명은 5개 상임이사국을 포함한 15개 이사국이 합의한 것이다.

지난 3일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후 안보리가 언론성명을 추진할 때, 성명에 '한반도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 배치 반대'를 명시할 것을 요구했던 중국은 이번에 이 같은 요구를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당초 난항을 겪을 수도 있다는 관측이 나왔던 언론성명은 북한이 SLBM을 발사하고, 안보리가 긴급회의를 소집한 지 불과 이틀 만에 비교적 신속하게 채택될 수 있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