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신동빈 롯데 회장은 고 이인원 빈소에서 끝내 눈물을 흘렸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42
연합뉴스
인쇄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고(故) 이인원 정책본부장(부회장)의 빈소에서 눈물을 흘리며 애통함을 드러냈다.

신 회장은 27일 오전 9시 37분 자신의 검은색 세단(벤츠)을 타고 이인원 부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을 찾았다.

24

그는 경호원의 도움을 받으며 빈소로 향했고 빈소 앞에 진을 취고 있던 취재진이 '이 부회장의 마지막 보고가 언제나' '지금 심경이 어떠냐' 등등 질문을 쏟아내자 "나중에 말하자"고 답하고 빈소 안으로 들어갔다.

그는 충혈된 눈에 얼굴이 붉게 상기돼 있었다.

신 회장은 황각규 롯데쇼핑 사장과 소진세 롯데그룹 정책본부 대외협력단장 사장 등 임직원과 묵념을 한 뒤 이 부회장의 아들 정훈씨, 며느리 방근혜씨와 인사를 나눴다.

42

그는 51분 간 빈소에 머무른 뒤 장례식장을 빠져나왔다.

취재진이 '고인이 극단적 선택을 한 이유는 무엇이냐' '고인과의 마지막 만남이 언제냐' 등 질문을 쏟아내자 울음을 터트렸고 남색 손수건으로 입을 틀어 막고 대답하지 않았다.

간간이 눈물 섞인 숨을 쉬기도 했다.

42

이날 오전 새벽 빈소에는 황각규 사장을 비롯해 롯데그룹 계열사 사장, 전 롯데그룹 계열사 경영진, 고인의 지인까지 방문했다.

특히 오전 10시 17분께 신격호 총괄회장의 딸 신영자 이사장 딸 장선윤 호델롯데 상무도 빈소를 찾아 눈길을 끌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