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학부모들이 '올림픽 키즈'를 만들겠다며 양궁장으로 몰려간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
연합뉴스
인쇄

리우올림픽 전 정목 석권이라는 위업을 달성한 양궁이 '올림픽 붐'을 타고 전국에서 높은 관심을 받고 있다.

양궁 스타를 배출한 지역에서는 제2의 리우올림픽 키즈 만들기를 원하는 학부모 문의가 쇄도하고, 양궁체험교실은 문전성시를 이루고 있다.

일부 지자체는 아낌없는 지원과 대회유치로 꾸준히 양궁 스타를 배출하는 반면 여전히 변변치 않은 환경 속에서 연습하는 꿈나무들도 있다.

더욱이 양궁 붐에 찬물을 끼얹는 행정은 눈살을 찌푸리게 한다.

◇ "양궁 시켜보고 싶다" 문의 쇄도·양궁체험교실 "주말에도 열어주세요"

전북은 2004년 아테네, 2008년 베이징 올림픽 양궁 금메달리스트인 박성현 전북도청 양궁팀 감독과 2012년 런던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이성진 선수를 배출할 정도로 양궁 메카다.

대학부에 한일장신대(남성), 우석대(여성)팀과 일반부에 전북체육회(남성), 전북도청(여성) 팀이 이미 구성돼 있고, 초·중·고등학교 양궁팀도 각각 3팀씩 있어 타 지역보다 기반도 잘 닦여있다.

올림픽이 끝나자 전북양궁협회에는 "양궁을 시켜보고 싶다"는 학부모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

송승현 전북양궁협회 전무이사는 "주로 어떻게 양궁에 입문해야 하는지와 전문 선수가 되기 위해서는 어느 학교에 진학해야 하는지를 묻는다"고 말했다.

이에 협회는 '양궁 붐' 분위기에 맞춰 초등부와 중등부 각각 1개 팀을 추가로 창설할 계획을 꾸리고 있다.

24

13일(현지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코리아하우스 기자회견장에서 열린 대한민국 선수단 메달리스트 기자회견을 마치고 최미선(뒷줄 왼쪽부터), 장혜진, 기보배와 김우진(앞줄 왼쪽부터), 이승윤, 구본찬 선수가 메달을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리우에서 금메달을 목에 건 기보배와 최미선 등 전통적으로 여자 양궁에서 강세를 보인 광주도 열기가 뜨겁다.

광주 국제양궁장에서 열리는 무료 양궁체험교실은 올림픽을 기점으로 문전성시를 이룬다.

하루 평균 10명 정도 신청받아 매주 화∼목요일 2시간씩 양궁을 가르치는 체험교실은 올림픽 이후 정원이 다 찰 정도로 인기다.

지난 4월부터 체험교실을 찾은 인원만 400명에 달하고, 최근에는 주말에도 체험교실을 열어달라는 요청이 잇따른다.

최근에는 남자 실업팀 창단도 추진돼 귀추가 주목된다.

광주시체육회 양궁장 담당인 강장원 씨는 "주로 초등학생이 체험교실을 찾았지만, 최근에는 중·고등학생의 문의가 늘고 있다"며 "바로 서 있는 자세부터 가르쳐 몸의 균형을 찾아주고 집중력을 길러줘 공부에도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 양궁 스타 배출 비결은 '아낌없는 지원과 대회유치'

한국 양궁 전 종목 석권이 선수들의 피나는 노력과 함께 대한양궁협회의 세심하면서도 전폭적인 지원이 합쳐진 결과라는 것에 이의를 제기할 이는 없을 것이다.

선수들이 유소년 시절부터 기량을 갈고닦아 만개할 수 있도록 돕는 지자체들의 아낌 없는 지원도 눈에 띈다.

충북은 이번 올림픽 양궁 남자단체전 금메달을 획득한 김우진 등 유명 양궁 스타를 배출한 양궁계의 산실이다.

지자체가 꾸준히 투자해 현재 초·중·고 20개 팀에서 70여 명의 선수가 제2의 리우 태극전사를 꿈꾸며 활시위를 당기고 있다.

시설 면에서도 지자체가 지원을 아끼지 않는다.

청주시는 1994년 5월 '김수녕 양궁장' 준공 이후 매년 시설개선 공사를 벌여 선수들이 불편을 느끼지 않도록 배려한다.

이곳에서는 해마다 국내외 양궁 대회도 3∼4회 열리며 내년에는 전국체전 경기도 치러질 예정이다.

청주시청 양궁팀 홍승진 감독은 "청주는 서울과 경기도에 이어 세 번째로 선수층이 두꺼워 유명 양궁 선수들을 배출하는 지역 중 하나다"고 말했다.

Close
리우올림픽 최고의 순간들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