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강원도 삼척 해변에서 머리·팔·무릎 아래가 없는 시신이 발견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BEACH KOREA
Gettyimagebank/이매진스
인쇄

26일 오후 1시 10분께 강원 삼척시 근덕면 상맹방리 승공 해변 앞에서 머리와 팔, 무릎 아래가 없는 상반신 시신이 발견돼 해경이 수사에 나섰다.

시신을 발견한 주민은 "자전거를 타고 가는데 바닷가 백사장에 시신이 떠내려온 듯해 신고했다"고 밝혔다.

해경은 시신이 착용한 속옷으로 미뤄 여성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시신의 부패가 워낙 심하게 진행된 상태였다고 경찰은 덧붙였다.

해경은 "시신의 오른쪽 팔뚝 윗부분의 골격이 드러난 점 등으로 볼 때 토막시신으로 보이지 않는다"며 "오랫동안 바닷속에서 파도에 의해 신체 탈락 현상이 일어났을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해경은 시신의 사인과 신원 확인을 위해 국과수에 부검과 DNA 검사를 의뢰할 방침이다.

또 강력사건 피해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여러모로 수사할 방침이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