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천황폐하 만세' 발언으로 파문을 빚은 국책연구원 센터장이 정직 2개월을 받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BANZAI
최종진 민족문제연구소 충남지부장이 1일 오후 세종시 국책연구단지 B동 앞에서 이정호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KEI) 국가기후변화적응센터장 해임촉구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 연합뉴스
인쇄

공개석상에서 '천황폐하 만세' 삼창을 한 이정호 한국환경정책ㆍ평가연구원(KEI) 국가기후변화적응센터장이 정직 2개월 징계를 받았다.

26일 국무조정실에 따르면 KEI는 전날 이 같은 처분 결과를 담은 공문을 국무조정실에 전달했다. 이는 지난 달 29일 국조실이 KEI에 이 센터장 중징계를 요구한데 따른 답이다.

KEI는 지난 주 자체적으로 징계위원회를 열어 이 센터장에게 2개월 정직 처분을 의결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조실 관계자는 "우리가 요구한 중징계에는 파면, 해임, 정직이 포함된다"며 "KEI는 이 가운데 2개월의 정직 처분을 이 센터장에게 내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국조실은 한 달여에 걸친 특정감사를 거쳐 이 센터장의 천황폐하 만세 삼창을 비롯한 각종 친일 발언 등 비위 정황을 사실로 확인했다.

당시 국조실은 "KEI 직원 등을 상대로 감사를 벌인 결과, 천황폐하 만세 삼창을 비롯해 '일본은 어머니의 나라' 등 문제가 된 (이 센터장의) 친일 발언이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면서 "그 외 정황들에 대한 개연성도 상당히 높아 중징계 사안으로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이 센터장은 6월 세종시에서 KEI 주최로 열린 환경문제 관련 워크숍에 참석해 자신을 친일파라고 소개하며 일왕을 향한 만세삼창을 했다. 참석자들에게 "할아버지가 일제 시대에 동양척식주식회사의 고위 임원이었다"는 발언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KEI는 국무조정실 산하 정부출연 연구기관이다. 환경 관련 정책·기술 연구개발과 환경영향평가 전문성·공정성 제고를 위해 1992년 설립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