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2015/16 시즌 유럽축구 최우수선수에 선정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RONALDO
Gettyimage/이매진스
인쇄

레알 마드리드의 슈퍼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1·포르투갈)가 유럽축구 최고의 별에 뽑혔다.

호날두는 26일 오전(한국시간) 모나코 그리말디 포럼에서 2016-2017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 추첨식이 끝난 뒤 열린 최우수선수 시상식에서 지난 시즌 유럽에서 최고의 활약을 펼친 선수로 선정됐다.

호날두는 팀 동료 가레스 베일(26·웨일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앙투안 그리즈만(25·프랑스)과 함께 최우수선수 최종 3명의 후보에 포함됐었다.

호날두는 55개 UEFA 회원국 기자들이 뽑은 이번 시상식에서 베일과 그리즈만을 제치고 2013-2014시즌에 이어 두 번째 영광을 품었다.

그는 이날 투표에서 총 40표를 얻어 각각 8표와 7표에 그친 그리즈만과 베일을 압도했다.

* 슬라이드쇼 하단에 기사 계속됩니다.

Close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2016년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호날두는 지난 시즌 최고의 한 해를 보냈다.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에서는 FC바르셀로나에 뒤져 레알 마드리드를 우승으로 이끌지 못했다.

그러나 유럽 챔피언스리그에서 우승을 차지, 소속팀이 11번째 트로피를 들어 올리는 데 혁혁한 공을 세웠다.

특히, 2016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16)에서는 포르투갈의 사상 첫 메이저 우승에 기여했다.

호날두는 2015-2016시즌 프리메라리가에서는 36경기 출전해 35골, 11어시스트를 기록하며 득점 랭킹 2위에 올랐다.

챔피언스리그에서는 12경기에서 16골(4도움)을 넣으며 득점왕에 등극했다.

유로 2016에서는 3골·3도움 활약을 펼치며 '프랑스 레전드' 미셸 플라티니(9골)와 함께 득점 부문에서 어깨를 나란히 했다.

유로 본선에서는 총 21경기 출전해 바스티안 슈바인슈타이거(32·독일)가 갖고 있던 18경기를 뛰어넘어 새 기록을 썼다.

호날두는 "이 상을 받게 돼 너무 기쁘다"며 "정말 믿을 수 없는 한 시즌을 보냈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러면서도 그는 베일과 그리즈만을 가리켜 "이들도 또한 이 상을 받을 만한 자격이 있다"며 치켜세웠다.

여자 최우수선수로는 노르웨이 스트라이커 아다 헤거베르그가 뽑혔다.

Close
호날두 호텔 'CR7'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