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롯데그룹 '2인자' 이인원, 검찰조사 앞두고 시신으로 발견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LOTTE
연합뉴스
인쇄

업데이트 : 2016년 8월26일 09:35 (기사 보강)

롯데그룹 2인자이자 신동빈 회장의 최측근인 이인원(69) 그룹 정책본부장(부회장)으로 추정되는 시신이 발견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현장 주변에서 발견된 이 부회장의 차량에선 유서가 발견돼 경찰이 자살 동기를 조사하고 있다.

관련기사 : 이인원은 "롯데 비자금은 없다. 신동빈 회장은 훌륭한 사람이다"라는 유서를 남겼다

26일 오전 7시 10분께 경기도 양평군 서종면 산책로 한 가로수에 이 부회장이 넥타이와 스카프로 목을 매 숨져 있는 것을 운동 중이던 주민이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

시신 옷 안에서 발견된 신분증으로 미뤄, 시신은 이 부회장으로 추정되나 경찰은 더 정확한 신원확인을 위해 지문을 분석하고 있다.

현장 인근에서 발견된 이 부회장 차 안에서는 유서가 나왔다.

경찰은 자살 동기를 밝히기 위해 유서 내용을 분석하고 있다.

lotte

사진은 2015년 12월 16일 송파구 제2롯데월드 야외광장에서 열린 모금행사에 참석한 롯데그룹 이인원 부회장. ⓒ연합뉴스

서울 용산구에 거주하는 이 부회장은 전날 오후 9시∼10시께 "운동하러 간다"며 외출했다가 귀가하지 않았다고 유족들은 전했다.

시신 발견 당시 이 부회장은 가로수에 넥타이와 스카프로 줄을 만들어 목을 맸으나, 줄이 끊어져 바닥에 누운 상태였다.

아직 이 부회장이 이 현장과 어떤 연고가 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이 부회장은 이날 소환된 황각규(62) 정책본부 운영실장(사장)과 함께 신 회장의 '가신그룹'으로 꼽힌다.

그룹의 컨트롤타워 격인 정책본부 수장으로, 총수 일가와 그룹 대소사는 물론 계열사 경영까지 총괄하는 위치에 있다.

정책본부장직은 총수 일가의 경영 활동을 보좌하는 것은 물론 90여개 그룹 계열사를 총괄 관리하는 막강한 자리다. 자금관리를 비롯한 그룹·계열사의 모든 경영 사항은 모두 이 부회장의 손을 거친다.

이 부회장은 2011년에 정책본부장 자리에 오른 뒤 총수 일가를 제외한 그룹 내 최고 실력자 지위를 공고히 했다.

지난해 신동빈 회장과 신동주 전 부회장 간 '형제의 난'이 터졌을 때도 신 회장 편에 서서 사태를 마무리 짓는 데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위상 때문에 그룹 내 누구보다 경영상 탈법적 요소와 총수 일가의 허물을 잘 알고 있을 것으로 관측됐다.

롯데그룹 비리 의혹을 수사해온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은 이런 이 부회장을 진작에 주요 수사 대상자 리스트에 올려놓고 각종 비리 단서를 수집해왔다. 이 부회장은 지난 6월 검찰의 수사 착수와 동시에 출국금지 조치됐다.

앞서 롯데그룹 비리 의혹을 수사하는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은 이날 오전 9시 30분 이 부회장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 및 횡령 등 혐의의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방침이었다.

검찰은 이 부회장을 조사한 뒤 신 회장을 비롯해 신격호(94) 총괄회장, 신동주(62)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 신 총괄회장의 셋째 부인인 서미경(57)씨 등 총수 일가를 줄줄이 조사하는 수사 일정을 짜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부회장 소환 조사가 총수 일가 쪽으로 향하는 징검다리였던 셈이다.

그러나 이 부회장의 죽음으로 검찰 수사는 차질을 빚게 됐다.

검찰 관계자는 "진심으로 안타깝고 고인에 애도를 표한다. 수사일정을 재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