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8월 26일 10시 01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8월 26일 10시 01분 KST

배구협회가 여자배구 대표팀의 회식을 ‘공개적으로' 열었다

대한배구협회가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 출전한 여자배구 대표팀의 회식을 열었다. 각종 지원 부족 논란을 비롯해 2014년 인천아시안게임 금메달 획득 당시에도 김치찌개로 회식을 했던 사실이 알려지면서 불거진 비난 여론을 의식한 듯, 이 회식은 ‘공개적으로’ 열렸다.

‘연합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이날 회식이 열린 장소는 “서울 강남의 한 고급 중국 음식점”이었다.

the

회식 자리에서 서명문 배구협회 신임 회장은 “하고 싶은 이야기가 많을 텐데, 기탄없이 해달라”고 말했고, 선수들은 그동안 겪은 불편들에 대해 이야기했다.

"대표팀이 처음 소집된 후 한참 동안 각자의 팀 연습복을 입고 훈련했다. 하루라도 빨리 유니폼이 통일되면 선수들이 국가대표로서 마음을 다잡을 수 있을 것 같다" - 황연주(현대건설)

“대표팀 훈련을 돕는 직원이 늘어났으면 좋겠다” - 남지연(IBK기업은행)

“손발을 맞출 기간이 하루라도 더 있으면 도움이 될 것 같다” - 이효희(한국도로공사)

이에 대해 서 회장은 "앞으로 여러분이 운동에만 전념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래는 이날 회식현장을 취재한 ‘연합뉴스’가 촬영한 사진들이다.

the

the

th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