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KFC 창업자의 조카가 KFC 치킨 맛의 비밀을 밝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1940년부터 미국의 치킨 체인 업체 KFC의 '영업 비밀'인 닭고기 조리법으로 주장된 레시피가 미국 언론에 흘러나와 진위 공방이 벌어지고 있다.

레시피를 외부에 보여준 사람이 KFC 창업자의 조카여서 더더욱 관심을 끌고 있다.

KFC 창업자 하랜드 샌더스 대령은 1940년 미 켄터키 주 코빈의 작은 레스토랑에 밀가루에 11가지의 허브·향신료를 섞은 자신만의 치킨 조리법을 만들어냈다.

1950년대 초반부터 보급된 이 레시피는 76년째 KFC의 1급 비밀이다.

발단은 미 일간지인 시카고트리뷴의 여행 담당 기자가 최근 'KFC 치킨의 고향'인 현지를 취재하면서 시작됐다.


이 기자는 이곳에서 샌더스 대령의 조카인 레딩턴 씨를 만났다.

레딩턴은 기자를 맞아들이면서, 샌더스 대령의 둘째 부인이었던 클라우디아 레딩턴(1996년 작고)의 유품인 스크랩북을 보여줬다.

이 스크랩북의 마지막 면에는 레딩턴 부인의 유언장과 함께 11가지 양념으로 닭고기를 조리하는 레시피가 손글씨로 쓰여 있었다.

레딩턴은 기자에게 "이것이 그토록 비밀에 부쳐져 온 오리지널 레시피"라면서 가족 기업인 KFC의 일을 도왔던 자신은 어린 시절 차고 지붕 위에서 양념 통에 11가지 양념을 섞는 일을 담당했다고 말했다.

그뿐 아니라 "가장 중요한 재료는 흰 후추"라면서 "1950년대에는 아무도 흰 후추를 어떻게 써야 하는지 몰랐다"는 말까지 했다.

시카고트리뷴의 사진에 찍힌 스크랩북 속 레시피는 밀가루 2컵을 기준으로 소금, 향신료인 타임·바질·오레가노·파프리카, 셀러리 소금, 검은 후추, 흰 후추, 겨잣가루, 마늘 소금, 생강가루가 적게는 ⅓큰술에서 많게는 4큰술까지 섞는 것이다.

the

레시피가 지난 19일(현지시간) 신문에 실리자 레딩턴은 자신은 레시피를 기자에게 보여준 적이 없다고 말하는가 하면 "정통 레시피인지 확실히 모른다"라고 물러섰다. 뉴욕타임스는 25일 레딩턴이 언론의 인터뷰 요청에 응답하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샌더스 대령이 직접 썼던 조리법은 켄터키 루이빌에 있는 KFC 본사 안전금고 속에 보관돼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KFC 대변인은 이 보도로 공개된 레시피가 정확하지 않다면서 "여러 사람이 수년 동안 비슷한 주장을 했지만 아무도 정확하지 않았다"고 부인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