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버스 안 여학생 성추행범 승객들이 잡아 경찰에 넘겼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HANDCUFF
Shutterstock / Gunnar Pippel
인쇄

시내버스 안에서 여학생을 성추행하던 중년 남성을 버스 승객들이 붙잡아 경찰에 넘겼다. 승객들이 범행 사진을 찍고 범인을 둘러싸 도망치지 못하게 하는 사이 운전기사는 버스를 바로 경찰서로 몰았다.

혼잡한 버스에 타고 있던 A(52)씨는 바로 옆에 있던 여학생 2명의 엉덩이를 만지고 아랫도리로 허벅지를 비벼대다 승객들에게 덜미가 잡혔다.

여학생들이 깜짝 놀라 소리를 지르자 남자 승객 1명이 범행 장면을 스마트폰 카메라로 찍었다.

이어 여학생 5명과 남자 승객 2명이 이 남성을 에워싼 뒤 버스기사에게 알렸다.

누군가 "성추행범이 버스안에 타고 있다. 경찰서로 가니 기다려 달라"고 소리 질러 양해를 구한 뒤 경찰에 신고했다.

24일 오후 9시 45분께 경남 진해경찰서 앞에 버스가 정차했고, 기다리고 있던 경찰관들이 버스에 올라 음란행위를 한 A(52)씨를 붙잡아 내려왔다. 버스가 경찰서 입구에 이르자 A씨는 달아날 엄두도 못낸채 그대로 경찰에 인계됐다.

경찰은 A 씨를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위반 혐의로 입건했다. 경찰 관계자는 "범행 장면이 사진으로 찍히는 등 증거가 명백해 A씨가 범행을 시인할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