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질투' 측 "기상캐스터 비하 의도 없다, 드라마로 봐달라" [공식입장]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SBS 수목드라마 ‘질투의 화신’ 측이 일각에서 제기된 기상캐스터를 비하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 의도가 없었다며 드라마로 봐달라고 밝혔다.

ai

‘질투의 화신’의 제작사 SM C&C 측은 25일 OSEN에 “기상 캐스터 분들을 비하하려는 의도는 절대 없다”라면서 “캐릭터가 극적으로 표현된 건 드라마이기 때문으로 봐 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관계자는 “1회만 보시고 판단하지 마시고 여주인공이 앞으로 본인 직업인 기상캐스터에 대한 자부심이 얼마나 돋보이게 될지 어떤 희로애락을 표현하게 될지 지켜봐주시면 좋겠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관계자는 “혹여 비하한 걸로 보였다면 너무 죄송하다 하지만 그럴 의도는 절대 없다는 걸 드라마를 앞으로 보시면 알게 될 것”이라고 마무리했다.

앞서 지난 24일 첫 방송된 ‘질투의 화신’은 공효진이 연기하는 여주인공이 기상캐스터로 나왔는데 일부 시청자들 사이에서는 비하하는 내용이 담겼다는 문제를 제기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