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이 남자가 93평 아파트를 전세 1억9000만원에 7년간 거주하는 방법은 실로 놀랍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4
연합뉴스
인쇄

[업데이트 오후 5시15분]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후보자의 아파트 거주 형태가 실로 놀랍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뉴스1 8월25일 보도에 따르면 더민주 소속 김한정 의원은 김 후보자의 부동산 특혜와 대출알선이 연결고리가 있다고 판단했다.

감 후보자가 경기도 용인 소재의 93평 아파트를 7년간 1억9000만원이라는 헐값에 7년동안 거주했는데 실제 소유주인 해운중개업체 A기업으로 특혜를 받고, A기업의 특수관계 B기업에게 농협 부실대출을 알선했다는 것이다. 김 의원은 2007년부터 2014년까지 김 후보가 농협을 관리·감독하는 농림부의 고위공무원으로 기획조정실장과 제1차관을 역임한 것을 거론하며 다음과 같이 설명했다.

24

"A기업이 김 후보자에게 전셋값 특혜를 주고 김 후보자는 A기업과 특수관계인 B기업에 농협이 부실대출을 하도록 압력을 행사했을 가능성이 크다. 김 후보자는 2007년부터 7년간 경기 용인 소재의 307㎡ 아파트에서 전세 1억9000만원에 거주한 것으로 돼 있다. 지금 시가 8억, 전세가 5억의 아파트에 7년 동안 전셋값 인상 한번 없이 거주했다. 93평 아파트 소유주는 해운중개업체인 A기업으로 A기업은 창업초기 벌크선사인 B기업이 벌크선 중개물량을 모두 몰아줘 성장한 업체다. A, B기업 대표이사는 해양대 동문인 특수관계로 농협이 B기업에 4032억원의 부실대출을 했다는 논란이 일고 있다." (뉴스1, 8월25일)

42

이데일리에 따르면 김 의원은 "문제는 농협이 B기업에 최초 2500억원을 부실대출 해준 시점이 김 후보자가 해당 아파트에 입주한 시점인 2007년으로 동일하다"고 의문점을 제기했다.

Close
낙동강, 녹조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한편 김재수 후보자는 4대강 전도사로 활약해 훈장을 받기도 했다. 당시 농림수산식품부 기획조정실장이던 김 후보자는 2009년 1월19일 매일신문 인터뷰에서 “식품산업이 이명박 정부의 ‘4대강 살리기 프로젝트’와도 앙상블”이라며 “농수로와 유통망이 늘어나 식품 생산과 유통이 빨라지고, 수도권 관광욕구를 흡수하는 단계까지 이른다면 대구·경북은 식품산업으로 성공을 거둘 수 있다”고 말했다.

이런 활약(?) 이후 경향신문에 따르면 김 후보자는 농협법 추진, 도시농어촌 간 동반성장 외에 ‘4대강 살리기 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공적으로 인정받아 황조근정훈장을 수여받았다.

한편 연합뉴스에 따르면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위원장 김영춘)는 9월1일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연다. 인사청문 보고서는 9월5일 채택될 예정이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