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한국의 가계부채는 1260조원으로 역대 최대 규모다 : 서민들은 제2금융권으로 향하고 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42
gettyimagesbank
인쇄

올 상반기 국내 가계의 빚이 54조원 이상 증가해 총액이 1천260조원에 육박하는 사상 최대 행진을 이어갔다.

정부가 대출심사를 강화하는 여신심사 가이드라인을 시행했지만 2금융권의 가계대출이 2분기에만 사상 최대인 10조원 넘게 폭증하는 등 '풍선효과'가 더욱 커졌다.

한국은행은 2분기 말 현재 가계신용 잔액이 1천257조3천억원으로 집계됐다고 25일 발표했다.

이는 한국은행이 가계신용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2002년 4분기 이래 잔액기준으로 최대 규모다.

판매신용을 제외한 가계대출은 2분기 말 잔액이 1천191조3천억원으로 1분기 말보다 32조9천억원(2.8%)이나 늘었다.

분기 증가액이 1분기 20조5천억원보다 12조4천억원 많다.

24

금융권별로 보면 예금은행은 2분기 말 잔액이 586조7천억원으로 1분기 말보다 17조4천억원 증가했다.

은행의 주택담보대출이 2분기 중 13조원 증가해 잔액 420조원(420조1천억원)을 넘어섰다.

은행의 기타대출은 166조6천억원으로 2분기 중 4조4천억원 늘었다.

저축은행, 새마을금고, 농협, 신용협동조합 등 비은행 예금취급기관의 가계대출은 2분기 말 현재 266조6천억원으로 1분기 말보다 10조4천억원이 급증했다.

분기 기준 사상 최대의 증가 폭이다.

대출심사 강화로 은행의 대출을 받기 어렵게 된 가계가 상대적으로 대출금리가 높은 2금융권에 몰린 탓으로 분석된다.

금리가 높은 2금융권의 대출이 늘어남에 따라 앞으로 금리가 오르면 이들 가계의 이자 부담이 커질 것으로 우려된다.

비은행 예금취급기관의 가계대출 중 주택담보대출은 4조9천억원 증가한 107조1천억원, 기타대출은 5조5천억원 증가한 159조5천억원이다.

업권별로는 농협, 수협 등 상호금융권의 가계대출이 사상 최대폭인 5조5천억원 급증해 160조6천억원에 달했다.

42

보험, 증권, 카드 등 기타 금융기관은 2분기 중 5조1천억원 늘어난 338조원으로 집계됐다.

판매신용 잔액은 2분기 말 현재 65조9천억원으로 집계됐다.

개별소비세 인하 등의 영향으로 1분기 말보다 7천억원 늘었다.

신용카드는 7천억원 늘었고 백화점, 자동차회사 등 판매회사도 1천억원 증가했지만 할부금융은 1천억원 줄었다.

이상용 한국은행 금융통계팀장은 "모니터링 결과 은행권의 대출규제가 강화되면서 대출을 받기 어려운 사람들이 2금융권 쪽으로 몰리는 현상이 계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