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잠자던 게이 커플에게 끓는 물을 부은 미국 남성에게 40년형이 선고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MARTIN BLACKWELL
Martin Blackwell is led out of a courtroom after being found guilty during his trial in Atlanta, Wednesday, Aug. 24, 2016. Blackwell was convicted of pouring hot water on two gay men as they slept and sentenced to 40 years in prison. (AP Photo/John Bazemore) | ASSOCIATED PRESS
인쇄

동성애자들이 보기 싫다고 잠자던 게이 커플에게 끓는 물을 부어 심한 화상을 입힌 미국의 한 흑인 남성이 법원에서 징역 40년을 선고받았다.

24일(현지시간) 일간지 애틀랜타 저널 컨스티튜션에 따르면, 미국 조지아 주 애틀랜타 법원 배심원단은 이날 숙의를 거쳐 지난 2월 남자 동성애자 커플에게 끓는 물을 부은 혐의로 기소된 마틴 블랙월(48)의 유죄를 인정했다.

법원은 그에게 징역 40년을 선고했다. 배심원단은 가중 폭행, 특수 폭행 등 블랙월에게 적용된 10건의 혐의에 대해 모두 유죄로 평결했다.

미국 연방수사국(FBI)은 로이터 통신에 블랙월을 증오범죄와 관련한 연방법 위반 혐의로 기소하는 방안을 고려 중이라고 밝혔다.

흑인인 앤서니 구든은 지난 2월 사귄 지 6주된 동성 애인 마케스 톨버트와 함께 모친 집 거실 매트리스에서 잠을 자다가 봉변을 당했다.

장거리 트럭 운전사로 이 집에 머물던 블랙월은 게이 커플이 함께 누워있는 장면을 보고 끓는 물을 이들에게 부었다. 그런 다음 이들을 매트리스에서 끌어내고 나서 "게이들아 내 집에서 나가라"고 소리쳤다.

구든과 톨버트는 심한 화상을 입었다.톨버트는 앞으로 2년간 하루 23시간씩 피부가 튀어 오르는 것을 막아주는 의료용 압박복을 입어야 한다.

그는 워싱턴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매주 심리 치료와 물리 치료를 받고 있으며 햇빛때문에 화상 부위 통증을 악화해 바깥에도 나가기 어렵다고 밝혔다.

2주간 유도된 혼수상태로 병원에 누워 집중 치료를 받은 구든의 상태는 더 좋지 않다. 그의 몸 60% 이상에 화상의 흔적이 남았고, 얼굴과 목, 등, 팔, 가슴, 머리 등에 피부 이식 수술을 받았다.

블랙월의 변호인은 이날 최후 변론에서 잘못을 저지르긴 했지만, 의뢰인의 행동이 악의적이거나 의도한 행동이 아니었고 치명상을 입힌 것도 아니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배심원단은 적개심을 품고 무척 꼼꼼하게 준비한 의도적인 행동이라는 검찰의 주장을 인정해 유죄를 평결했다.

블랙월은 게이 커플이 성행위를 했다고 주장했으나 목격자들은 이들이 고된 일과를 마치고 잠자던 중이었다고 반박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