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한국 성인의 50%가 추석 연휴에 여행을 계획하는 이유

게시됨: 업데이트됨:
AIRPLANE VACATION
Alamy
인쇄

성인 남녀 2명 중 1명은 추석 명절 스트레스 때문에 여행을 계획해 본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온라인 여행사 익스피디아에 따르면 지난 19일 20~50대 남녀 1천여 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전체 응답자의 50.1%가 "명절 스트레스 때문에 추석 여행을 계획해 본 적이 있다"고 대답했다.

이 가운데 가장 응답 비율이 높은 연령대는 25~29세였다.

명절 스트레스 요인은 세대별로 달랐다.

20대는 '취업, 결혼 등에 대한 잔소리'를, 30대는 '명절 음식장만', 40대는 '교통체증'이라고 응답한 경우가 가장 많았다. 이 외에도 '금전 부담', '조카와 놀아주기' 등이 뒤를 이었다.

하지만 실제 명절 때 여행 계획을 실천으로 옮긴 사람은 드물었다.

전체 응답자의 22%만 추석 때 여행을 떠났다. 대부분 국내 여행을 했다.

여행을 가지 않은 10명 중 3명 이상은 고향에 가기 위해 여행을 못 갔다고 답했고, 예약을 미리 하지 못했거나 시간·금전적인 부담 때문에 여행을 가지 않았다는 응답자도 연령대별로 골고루 있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