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우편물을 좋아하는 개를 위해 우체부는 귀엽고 다정한 선물을 주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호주에 사는 개 피파에게 우편물을 받는 것은 크리스마스 아침에 선물상자를 열어본 것과 같은 일이다. 종종 개는 낯선 사람인 우체부를 향해 짖기 마련이지만, 피파에 우체부는 매일 선물을 가져다주는 사람이다. 그렇다보니 우체부 마틴 스투더가 피파와 친해진 것은 당연한 일이었다.

the

지난 8월 18일, 스투더는 피파와의 사이에 나눈 우정의 일화를 하나 소개했다. 약 1만 개가 넘는 '좋아요'를 얻은 이 포스팅에서 사람들은 귀여운 다정함을 느낄 수밖에 없었다. 당시 스투더는 피파의 동네를 지나가던 도중 자신을 보고 달려나온 피파를 만났다고 한다.

“피파는 매일 우편물을 받으려고 밖으로 나옵니다. 그런데 피파가 가져갈 만한 우편물이 없었어요. 그래서 나는 즉석에서 뭔가 해야만 했어요.”



스투더는 피파가 입으로 우편물을 물고 있는 사진과 함께, 우편물의 정체를 공개했다. 수신인이 부재할 경우, 써놓고 가는 안내문에 수신인 이름을 ‘피파’로 적고, 하트까지 그려 넣은 종이였다. 피파는 이 우편물이 자신을 위해 직접 만들어 준 것이라는 사실을 모르겠지만, 사진 속 피파의 얼굴은 정말 행복해 보인다.

사실 스투더는 그동안 자신이 일을 하면서 만난 여러 개들의 사진을 공개하곤 했다. 스투더는 버즈피드와의 인터뷰에서 “우체부와 개가 별로 친하지 않다는 일반적인 생각을 (이 사진들이) 깰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우체부와 개는 이들처럼 귀여운 우정을 나누며 친해질 수 있다.



아래는 최근 피파를 만난 스투더가 찍은 사진이다.

 

허핑턴포스트US의 Mailman Creates Special Deliveries For Dog Who Lives To Get Mail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