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서울 열대야는 오늘로 끝이다. 낮 더위는 계속되지만

게시됨: 업데이트됨:
SEOUL NIGHT
Time, Life, Enjoy...
인쇄

금요일인 26일부터 서울에서 폭염이 물러가겠지만 30도를 넘나드는 무더위는 이어질 전망이다.

기상청은 25일 "내일 전국 낮 최고기온은 24∼32도의 분포로 오늘보다 낮아지면서 33도를 웃도는 폭염이 나타나지 않을 것"이라고 예보했다. 서울의 낮 최고기온은 25일 32도, 26일에는 이보다 낮은 28도로 예보돼 있다. 30도를 하회하는 것은 지난달 27일(28.9도) 이후 처음이다.

앞서 기상청은 24일 오후 6시 서울에 내려진 폭염경보를 폭염주의보로 하향 조정했다.

폭염경보는 낮 최고기온이 35도 이상이 이틀 이상, 폭염주의보는 낮 최고기온이 33도 이상이 2일 이상 지속할 것으로 예상될 때 발효된다.

그렇지만 30도를 넘는 무더위는 계속될 전망이다.

중기예보에 따르면 서울의 낮 최고기온은 주말인 27일 30도를 기록한 후 28일 29도로 내려갔다가 29∼30일 30도, 31일부터 9월2일 31도, 9월3일 30도, 9월4일 31도 등을 나타낸다.

서울에서 열대야는 25일 새벽부터 없어졌다. 아침 최저기온이 24.8도를 기록했기 때문이다. 열대야는 전날 오후 6시부터 다음 날 오전 9시까지 최저기온이 25도 이상 유지되는 현상이다.

서울에서는 낮에 달궈진 열이 밤사이 충분히 냉각되지 않아 나타나는 열대야가 이달 4일부터 24일까지 21일째 이어졌다. 특히 지난달 22일부터 24일까지 서울에 열대야가 발생하지 않은 날은 단 이틀(7월 29일·8월 3일)뿐이다. 33일이나 열대야가 나타났다.

기상청 관계자는 "폭염이 전국적으로 금요일부터 점차 누그러지겠지만 9월까지는 기온이 평년보다 높은 더위가 지속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