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라스' 김수로 공연·김민종 결혼부터 유아 PR까지 '홍보전쟁'[종합]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라스' 공연부터 결혼, 그리고 자기PR까지 본격 홍보 전쟁이 펼쳐졌다.

24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황금어장 라디오스타'는 '끝까지 살아남아라, 홍보행!' 특집을 진행, 배우 김수로와 이한위, 김민종 이동하, 그리고 걸그룹 오마이걸 멤버 유아가 출연했다. 김수로의 입담에 이한위의 에피소드가 더해져 웃음을 줬다. 김민종의 결혼과 연애에 대해 여러 차례 언급이 이어져 눈길을 끌기도 했다.

1

이날 김수로는 "'라디오스타'에 세 번째 출연이다. 지난 번에는 연극이었는데 이번에는 뮤지컬 홍보를 하러 왔다. 효과가 좋다"라고 대놓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김민종과 이동하를 내세우면서 본격적인 홍보가 이어졌다.

김수로처럼 공연 홍보뿐만 아니라 아직 낯선 배우 이동하와 유아의 자기PR도 이어졌다. 이동하는 과거 4수생 시절 텔레마케터 아르바이트를 하던 일화를 공개하고, 뮤지컬 '그리스'의 한 장면을 보여줘 박수를 받기도 했다.

'그리스' 무대에서 엉덩이 노출을 해야 했던 이동하는 "열정적으로 해야겠다 했는데 완전히 다 내려간 거다. 객석에서 보면 잘 모르는데 무대에서 배우들은 안다"라고 당혹스러운 에피소드도 공개했다. 김수로는 이동하의 에피소드에 대해 "열정적이다. 소문이 나면 관객들이 더 들어온다"라고 말해 웃음을 줬다.

유아의 자기PR은 김구라의 지원사격을 받았다. '복면가왕' 패널로 출연해 김구라와 친분을 쌓은 유아는 "처음에 출연했을 때 무서웠다. 인사를 반갑게 받아주시더라. 유아 더 댄싱퀸하면서 춤을 시켜주셨는데, 그게 커뮤니티에 올라오면서 예쁘게 봐주셨다"라며 "'복면가왕' 촬영할 때 나는 멘트를 할 때 죽을 각오를 하고 말한다고 하신 것이 인상적"이라고 털어놨다.

1

그런가 하면 가수가 된 이유에 대해서 "일주일에 다섯 번 이상 누군가가 따라왔다. 20대도 있고 나이가 많은 분들도 있다. 학교 가는데 일부러 차 태우는 분들도 있었고, 어떤 분들은 음담패설을 하는 분들이 있었다"라며 "너무 무서워서 얼굴을 알려서 아무도 못하게 "라고 밝혀 놀라움을 주기도 했다. 유아는 뮤지컬을 능가하는 무대를 소화하며 MC들을 매료시키기도 했다.

청담동 독거 중년으로 소개된 김민종은 결혼에 대해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과거 '라디오스타'에 출연했을 당시 함께 출연했던 게스트들이 김민종이 20대 여자를 좋아한다는 이야기를 한 것과 관련해 불만을 토로, "나이를 가리지 않는다"라고 선언해 웃음을 준 그다.

특히 김구라도 "김민종에게 여자를 소개시켜 준 적이 있다"라고 언급하는가 하면, 김민종은 "안재욱의 결혼식에서 부토니아를 받았다. 재수가 없다기보단 괜히 받았다"라며 "공개연애도 괜찮다"라고 선언해 눈길을 끌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