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미얀마의 규모 6.8 지진으로 불교유적이 파괴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MYANMAR QUAKE
바간에 있는 불교 사원의 평소 모습 | Soe Zeya Tun / Reuters
인쇄

이탈리아 중부에 이어 미얀마에서도 규모 6.8의 강진이 발생했다.

24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지질조사국(USGS)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께 중부 마궤주(州) 차우크에서 서쪽으로 25㎞ 떨어진 지점에서 규모 6.8의 지진이 발생했다. 진앙의 깊이는 84㎞다.

이날 지진은 태국 수도 방콕, 방글라데시 수도 다카, 인도 동부의 콜카타 등에서도 진동이 느껴질 만큼 강력했다.

AFP 통신은 진앙 인근 마을에서 건물이 무너지면서 20대 남성 1명이 숨지고, 여성 1명이 다쳤다고 보도했다.

myanmar quake

미얀마에서 규모 6.8의 강진이 발생한 가운데, 진앙 인근 불교유적 도시 바간에 있는 유명 사원이 흙먼지에 뒤덮여 있다.

또 10∼14세기에 지어진 고대 불교 유적이 산재한 인근 도시 바간에서는 불탑과 건물 일부가 무너지거나 훼손됐고, 스페인 국적의 관광객이 가벼운 부상을 당하기도 했다.

현지 관광경찰 관리는 "지진으로 일부 유명 불탑이 훼손됐다. 상태가 심각한 것도 다수 있다"고 전했다.

또 미얀마 남부 최대 도시인 양곤 등지에서는 탁자가 흔들리거나 유리창이 깨지면서 고층빌딩에 있던 사람들이 일제히 대피했다.

myanmar quake

놀란 시민들이 건물 밖으로 대피해있다.

인도 콜카타에서는 여진을 우려해 지하 열차 서비스가 일시 중단되기도 했고, 방글라데시 수도 다카에서는 놀란 사람들이 건물에서 긴급히 대피하는 과정에서 최소 20여명이 다쳤다고 현지 방송이 전했다.

미얀마는 유라시아판과 충돌하는 인도-호주판 위에 위치해 있다. 지난 2011년에는 미얀마-태국 국경지대에서 강진이 발생해 최소 74명이 목숨을 잃기도 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