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이승엽이 또 하나의 신기록을 달성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42
연합뉴스
인쇄

'국민타자' 이승엽(40·삼성 라이온즈)이 KBO 리그 통산 최다타점 신기록을 달성했다.

이승엽은 24일 대구 삼성 라이온즈 파크에서 열린 2016 타이어뱅크 KBO 리그 SK 와이번스전에 5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했다.

0-1로 끌려가던 2회초 삼성은 선두타자 최형우가 2루타로 득점권에 주자가 나갔고, 이승엽은 볼카운트 1볼 2스트라이크에서 SK 선발 김광현의 4구를 공략해 중견수 앞 안타를 만들었다.

이승엽의 타구는 강한 바운드로 내야를 관통했고, 2루에 있던 최형우가 홈을 밟기에는 충분했다.

24

전날 경기에서 1타점을 올려 팀 선배 양준혁(2010년 은퇴)과 같은 1천389타점을 기록했던 이승엽은 이번 타점으로 신기록을 달성했다.

이승엽은 1995년 4월 16일 데뷔 2번째 경기인 잠실 LG 트윈스전에서 첫 타점을 올렸다.

2000년 4월 19일 인천 SK 와이번스전에서는 역대 최연소·최소경기 500타점을 달성했고, 일본에서 복귀한 2012년 6월 29일 대구 넥센 히어로즈전에서 최소경기 1천 타점을 기록했다.

42

1997년 114타점, 1998년 102타점, 1999년 123타점으로 KBO 리그 최초 3년 연속 세 자릿수 타점 기록까지 세운 이승엽이다.

이미 KBO 역대 최다 홈런(439개) 기록을 보유한 이승엽은 타점 부문에서도 최다 기록을 보유하게 됐다.

이날 이승엽은 2회말 중견수 앞 1루타에 이어 6회말 2루타, 8회말 우익수 앞 안타로 4타수 3안타 1타점 1도루를 기록했다.

이로써 이승엽은 통산 1천990안타로 2천 안타에 단 10개만을 남겨두게 됐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