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손연재는 '은퇴'를 묻는 기자의 질문에 4년 뒤를 기약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4
연합뉴스
인쇄

"리우올림픽이 마지막이라고 생각해 더 간절했습니다. 최고의 기억을 만들고 싶어 후회없이 하려 했고, 아쉬움도 없습니다."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을 마치고 24일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한 '리듬체조의 요정' 손연재(22·연세대)는 선수생활의 정점에서 치른 이번 올림픽을 이같이 돌아봤다.

손연재는 이번 올림픽 리듬체조 개인종합 결선에서 4종목 합계 72.898점으로 4위를 기록했다.

2012 런던올림픽 때 한국 선수 최초로 결선에 진출, 5위에 올랐던 그는 이번에도 비록 메달에는 한 계단이 부족했지만 후회 없는 경기를 펼칠 수 있어 좋은 경험이었다고 평가했다.

42

손연재는 "런던 후 4년간 노력하면서 한 단계 발전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어 기쁘다"며 "국가대표를 할 수 있다는 것에 감사하고, 같은 대한민국 대표로서 다른 선수들이 잘해줘서 고맙다"고 미소를 지었다.

그는 "이번 올림픽 때 결선에 오른 아시아 선수는 나밖에 없다"며 "리듬체조라는 종목이 유럽 선수들에게 신체적 조건 등에서 유리한 부분이 있어 내 다른 장점들로 불리한 점을 보완하려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정말 많이 노력했고 포기하고 싶은 순간들을 극복해왔다는 점에서 스스로 100점을 주고 싶다"며 환하게 웃었다.

한국 리듬체조의 기둥인 손연재는 후배들에 대한 기대와 아쉬움을 한껏 드러냈다.

그는 "리듬체조 후배들이 좋은 성적을 거두면 좋겠다고 생각하는데 아직 세계 무대에서는 부족한 점이 많다"며 "내가 러시아에서 배운 것들을 바탕으로 한국 리듬체조 발전에 도움을 주고 싶고, 한국 체조가 나로 끝나지 않았으면 한다"고 바랐다.

손연재는 "내가 어릴 적에는 한국 리듬체조가 올림픽 결선에 진출한다는 것 자체가 꿈같은 생각이었다"며 "비록 메달을 따지는 못했지만 내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한 것 같아 만족하고, 후배들에게도 '할 수 있다'고 말해주고 싶다"고 강조했다.

그는 "직접 해보니 올림픽 메달을 딴다는 것이 정말 쉬운 것이 아니다"며 "올림픽 메달을 딴 모든 선수가 정말 대단한 것 같고, 같은 선수로서 존경스럽다"고 칭찬했다.

직접 리우까지 와준 모친에게 손연재는 감사의 마음을 표현했다.

그는 "힘든 여정이었지만 어머니가 마지막 경기는 봐줬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며 "힘들거나 어려울 때 나를 잡아주셨던 건 부모님이었다"고 돌아봤다.

올림픽 여정을 마친 손연재는 '선수 손연재'가 마지막이냐고 묻는 말에 "매번 마지막이라고 생각했지만 계속해서 출전하게 되더라"며 "당분간 쉬면서 다음 계획을 생각하려 하고, 4년 뒤에 내가 무엇을 하고 있을지는 모르겠다"고 답했다.

Close
리우올림픽 최고의 순간들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