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덕혜옹주' 원작자 권비영 작가 "미화? 일방적 황실 비방이 더 문제"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영화 '덕혜옹주'의 원작자 권비영 작가가 영화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2

권비영 작가는 23일 '덕혜옹주'의 배급사 롯데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영화를 둘러싼 여러 이슈에 대해 답했다. 그는 특히 영화가 황실 미화라는 시선을 받고 있는 것에 대해 "황실 미화라는 부분에 있어 논란이 되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이 부분은 일방적으로 황실을 비하하는 것이 더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소신을 드러냈다.

이어 권비영 작가는 소설을 집필하게 된 계기를 묻는 질문에 대해서는 "한 신문에서 우연히 덕혜옹주의 사진을 보게 되었고, 관심을 갖기 시작했다. 이어 대마도에 여행을 다녀온 것이 계기가 되었다"고 했다. 또 "영화 '덕혜옹주'가 역사적 사실과 다르게 설정된 부분이 있긴 하지만, 대체적으로 만족스러웠다"고 영화에 대한 만족감을 보이기도 했다.

더불어 영화와 소설을 차이점을 묻는 질문에는 "소설은 덕혜옹주 개인의 고난과 결혼생활, 딸 정혜와의 갈등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면 영화는 극적 재미를 위한 장치가 많이 추가되었다"고 답했다.

1

권비영 작가가 집필한 '덕혜옹주' 동명의 원작 소설은 대한제국의 마지막 황녀 이야기를 다룬 소설로, 덕혜옹주의 고독한 삶을 세밀한 문체로 담아내 많은 이들의 눈물샘을 자극, 베스트셀러에 등극했다. 2009년 초판 인쇄부터 지금까지 누적 100만부 이상의 판매고를 기록한 것에 이어 영화 '덕혜옹주'의 개봉 소식이 전해지자 2016년 초 대비 7~8배 이상의 매출을 올리며 독자들에게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는 중이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