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북한에서 스티로폼을 붙잡고 떠내려온 주민이 연평도에서 발견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42
gettyimagesbank
인쇄

최근 서해 상으로 북한 주민 3명이 귀순한 데 이어 연평도에서도 북한 주민이 바다에서 표류하다가 구조됐다.

24일 연평도 어민들에 따르면 오전 7시 10분께 인천시 옹진군 소연평도 해상에서 북한 주민 A(27)씨가 스티로폼을 잡고 표류하는 것을 군 관측병이 발견했다.

때마침 이 해역을 지나던 어선이 A씨를 발견하고 약 5분 만인 7시 15분께 A씨를 구조했다.

어선 선장 이모씨는 "아침에 어구를 설치하러 배를 몰고 가는데 사람이 스티로폼을 잡고 표류하고 있어 끌어올렸다"고 구조 경위를 전했다.

이씨는 "북에서 왔느냐고 묻자 말을 안 했다"며 "나중에 몇 마디 할 때 북한 사투리를 쓰는 것을 보고 북한 사람인 줄 알게 됐다"고 말했다.

42

2011년 2월 서해상에서 표류해 남하한 북한주민 27명이 타고 왔던 5t급 소형 목선을 해경 함정이 북한에 인계하기 위해 끌고가는 모습.

선장은 연평도로 귀항해 군 당국에 A씨 신병을 인계했다.

보안당국은 A씨가 스스로 탈북했는지, 해양조난사고를 당한 것인지를 조사하며 귀순 의사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보안당국 관계자는 "북한 주민이 오늘 오전 구조된 사실은 있지만 구체적 내용은 보안 사항이어서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앞서 7일에는 북한 주민 3명이 어선을 타고 인천 해역을 지나다가 해경에 발견됐다.

평안북도에서 출발한 북한 주민들은 당시 곧바로 귀순 의사를 밝혔고, 국정원 합동신문센터로 넘겨져 귀순 경로 등을 진술했다.

근래 수년간 서해에서는 북한 주민의 귀순이 이어져 왔다.

2011년 2월 북한 주민 31명이 어선을 타고 연평도 해상으로 남하했다가 이 중 4명이 귀순하고 27명은 북한으로 돌아갔다. 또 같은 해 11월에도 북한 주민 21명이 목선을 타고 남하, 전원 귀순했다.

2014년 8월에는 북한 주민 2명이 강화군 교동도로 헤엄쳐 넘어와 귀순했고 2015년 10월에도 북한 주민 1명이 비슷한 방식으로 교동도로 와 귀순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