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이탈리아 중부에서 규모 6.2의 지진이 발생해 현재까지 21명이 사망하고 100여명이 실종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ITALY EARTHQUAKE
A man is rescued alive from the ruins following an earthquake in Amatrice, central Italy, August 24, 2016. REUTERS/Remo Casilli | Remo Casilli / Reuters
인쇄

업데이트 : 2016년 8월24일 16:00 (기사보강)
업데이트 : 2016년 8월24일 18:00 (기사보강)

이탈리아 중부에서 24일(현지시간) 오전 3시 36분께 규모 6.2의 강진이 발생해 지금까지 최소 21명이 사망하고 100명이 실종되는 등 피해가 커지고 있다.

이탈리아 현지 언론과 AP와 AFP 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발생한 지진의 진앙은 중세 문화유적으로 유명한 고도(古都) 페루자에서 남동쪽으로 70㎞, 수도 로마에서 북동쪽으로 100㎞ 떨어진 노르차다.

특히 이번 지진은 진원의 깊이가 10㎞로 얕아 상당한 피해가 우려된다. 이탈리아방송사 스카이 TG24는 지금까지 사망자가 최소 21명이며, 실종자가 100명이라고 보도했다.

노르차에서는 1시간 뒤 규모 5.5의 여진이 발생했으며 인근 라치오 주에서도 4.6, 4.3 규모의 여진이 잇달아 발생하는 등 첫 지진 이후 아침까지 39차례의 여진이 이어졌다.

피해가 가장 큰 라치오 주 리에티 현의 아마트리체와 아쿠몰리 지역의 하늘은 먼지로 뒤덮였고, 누출된 가스 냄새가 진동하고 있다.

인구 2천500명의 작은 마을 아마트리체에서는 현재까지 최소 5명이 무너진 건물 잔해에 깔려 숨진 것으로 확인됐다.

세르조 피로치 아마트리체 시장은 "구조 작업이 계속 진행 중이어서 정확한 수를 알 수 없지만 많은 사람이 죽었다"며 "상황이 매우, 매우 어렵다"고 말했다.

그는 관영 라디오인 RAI에 "시내 중심부에서 건물이 무너지고, 도시의 불도 다 꺼져버렸다"며 "응급 요원들에게 연락하거나 병원에 갈 수 없었다"고 전했다.

또 "마을의 절반이 더는 존재하지 않는다"며 "마을로 진입하는 도로와 다리가 끊겨 마을이 고립됐다"고 덧붙였다.

주민 마리아 잔니는 "천장 전체가 무너져 내렸다"며 "머리를 베개로 감싼 채 피해 다행히 다리만 약간 다쳤다"고 말했다.

* 슬라이드쇼 하단에 기사 계속됩니다.

Close
이탈리아 중부 지진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날이 밝자 주민들까지 삽과 맨손으로 잔해를 파헤치며 구조 작업에 힘을 보탰고, 여성 1명과 개 한 마리를 구조하기도 했다.

구조대는 장비가 부족하다며 지원을 호소했고, 헌혈 캠페인 당국도 리에티 지역의 병원에서 헌혈해달라고 요청했다.

스테파노 페트루치 아쿠몰리 시장은 부모와 두 자녀 등 가족 4명을 포함해 최소 6명이 숨졌다고 밝혔다.

현지 언론들은 움브리아주뿐 아니라 움브리아와 인접한 레마르케주에서도 진동에 깜짝 놀란 사람들이 거리로 쏟아져 나왔다고 보도했다.

이탈리아 신문 라 레푸블리카 등은 로마에서도 건물이 20여 초간 흔들리고 큰 진동이 느껴져 많은 사람이 새벽에 잠에서 깨어났다고 전했다.

마테오 렌치 이탈리아 총리의 대변인은 트위터를 통해 정부가 지방 당국과 긴밀히 연락하며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탈리아는 유럽에서 지진이 가장 잦은 지역이다. 나폴리 인근의 베수비오 화산, 시칠리아 섬의 에트나 화산이 지금도 활동하고 있다.

2009년 4월에는 라퀼라에서 발생한 규모 6.3 지진으로 300명 이상이 사망했다. 당시에도 진동이 로마에서도 느껴졌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