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중소기업청장 "한국 대기업 연봉, 다른 나라에 비해 지나치게 높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JOO YOUNG SUB
주영섭 중소기업청장이 8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추가경정예산안 통과에 감사 인사를 하고 있다. | 연합뉴스
인쇄

주영섭 중소기업청 청장은 23일 "우리나라 대기업 연봉이 다른 나라와 비교했을 때 지나치게 높다"고 말했다.

주영섭 청장은 이날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한 음식점에서 열린 오찬 기자간담회에서 "잘 사는 나라와 못 사는 나라의 차이, 각 나라의 국내총생산(GDP)을 고려하면 우리나라 중소기업 임금도 중국과 일본보다 높다"며 "그런데도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임금 격차가 존재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주 청장은 "우리나라 대기업의 경우 현대자동차 급여가 일본 도요타보다 15% 정도 높고 요즘 조선업이 문제라 하지만 현대중공업 임금은 일본의 대표적인 조선소보다도 15%~20% 높다"고 주장했다.

그는 "우리나라 대기업은 지속 가능한 성장이 가능한 수준으로 임금을 책정해야 한다"며 "대기업이 글로벌 기준에 맞는 임금을 유지하는 동안 중소기업이 급여를 올리면 임금 격차가 줄어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중기청이 이날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대기업 임금 대비 중소기업 임금 비율은 61.6%다.

이는 대기업 임금이 100원이라면 중소기업 임금이 61.6원에 그친다는 의미다. 사상 최대 임금 격차(비율 62.0%)를 기록했던 지난해 보다 격차가 더 벌어진 것이다.

주 청장은 "장기적으로 중소기업이 임금을 10~20% 올릴지라도 단기적으로는 주식선택매수권(스톡옵션) 등 성장 잠재력을 직원들과 공유하는 방향으로 가야 한다"며 "미국의 경우 MIT(매사추세츠공대)나 스탠퍼드 등 명문대 출신들은 성장 잠재력을 공유할 수 있는 스타트업(신생 기업)에 몰린다"고 말했다.

그는 또 "우리 중소·중견기업은 대기업 계열사처럼 강력한 갑을 관계로 이뤄진 '도쿄식 경영' 대신 '교토식 경영'을 도입해야 한다"며 "교토식 경영을 통해 대기업 의존도를 낮추면 부품가격 산정을 비롯해 임금 격차, 양극화 문제 등을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교토식 경영은 대기업 부품 납품보다는 세계시장 수출을 위주로 하는 경영방식으로 교세라, 무라타제작소 등이 이를 채택한 대표적 기업으로 꼽힌다.

주 청장은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 배치 문제가 우리나라 기업에 큰 영향을 끼치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사드 관련 피해 사례가 아예 없는 건 아니지만, 기업들이 사드 문제에 과민할 필요는 없다"며 "12개 지방청이 사드 관련 기업 피해 여부 등을 모니터링하고 있으나 이 문제가 우리 기업에 우려할 만한 큰 상황이 아니다"고 말했다.

주 청장은 "국내 인증을 받지 않은 중국 제품이 범람하는 상황을 예의 주시하고 있는데 산업통상자원부, 식품의약품안전처, 관세청 등과 협의해 이 문제 해결방안을 찾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