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서울대생들이 '시흥캠퍼스는 무효'라며 철회를 요구하고 나섰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서울대 학생들이 지난 22일 학교 쪽이 경기도 시흥시 등과 시흥캠퍼스 실시협약을 체결한 것을 ‘밀실·졸속 협약’으로 규정하며 전면 철회를 요구했다.

서울대 총학생회와 단과대 학생회 등으로 구성된 ‘서울대 시흥캠퍼스 철회를 위한 학생대책위원회’(대책위)는 23일 오전 서울대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시흥캠퍼스(계획)를 철폐하고 학생 총의를 관철시키기 위해 가열찬 투쟁을 이어나가겠다”고 밝혔다.

snu

서울대는 전날 경기 시흥시, 배곧신도시 지역특성화 사업자인 주식회사 한라와 시흥캠퍼스 조성을 위한 실시협약을 체결했다. 올해 하반기 착공해 2018년 3월부터 순차적으로 캠퍼스를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하지만 대책위는 “시흥캠퍼스 사업은 학내 구성원의 의견을 배제한 채 비민주적으로 추진됐다”는 점을 들어 계획 철회를 주장하고 있다. 서울대 총학생회는 지난 6월 시흥캠퍼스와 관련된 학내 의견을 여론조사해 학생 총의를 ‘전면 철회안’(63.2% 지지)으로 결정한 바 있다는 사실을 근거로 든 것이다. 대책위는 “이화여대 미래라이프 단과대와 마찬가지로 시흥캠퍼스 조성 계획 역시 (학교) 본부의 졸속 의결과정의 결과”라며 “이대에서 학생들의 힘으로 본부가 졸속으로 추진했던 미래라이프 단과대를 철회시켰듯, (대책위도) 학생 총의를 관철시키기 위해 가열찬 투쟁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