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결혼식장 테러' 이후 터키가 시리아 접경지역에서 'IS 청소'에 나섰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ERDOGAN
Gettyimage/이매진스
인쇄

터키가 결혼식장 자살폭탄 테러의 배후로 지목한 '이슬람국가'(IS)를 터키 안팎에서 소탕하겠다고 다짐한 후 IS가 장악한 터키-시리아 접경지역에 대한 공격을 이틀째 계속했다.

AP와 AFP통신 등에 따르면 메블류트 차부숄루 터키 외교장관은 22일(현지시간) 터키와 시리아 접경지대에서 IS를 완전히 소탕하는 데 모든 지원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차부숄루 장관은 터키가 지원하는 시리아 반군이 터키와 시리아 접경지에서 IS 장악지역 탈환에 나설 것인지 질문이 나오자 이같이 답했다.

그는 "우리 국경에서 다에시(IS)는 완전히 청소돼야 하며 우리로선 어떤 지원이 필요하든지 제공을 해야한다"며 "IS가 우리 시민들을 희생시켰다. 그런 조직에 대항해 터키 안에서, 밖에서 싸우는 게 당연하다"고 설명했다.

IS가 터키 국경을 넘어 시리아로 새로운 조직원들을 끌어들이려는 움직임을 터키가 막고 있고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대통령이 "IS는 이슬람을 대표하지 않는다"고 선언하면서 터키가 IS의 공격 대상이 됐다고 차부숄루 장관은 강조했다.

지난 20일 밤 터키 동남부 가지안테프의 한 결혼식장에서 일어난 자폭 공격으로 14세 미만 어린이 22명을 포함한 54명이 사망했다. 배후를 자처한 조직은 없지만, 터키 당국은 IS 소행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차부숄루 장관의 발언에 이어 실제로 터키 정부군과 터키가 지원하는 시리아 반군은 터키 국경 인근의 시리아 자라불루스와 만비지를 겨냥해 이틀째 포탄 공격을 가했다고 터키 현지 매체들이 보도했다.

터키군이 전날에 이어 이날도 포격을 가한 시리아 북부 자라불루스는 현재 IS가 장악한 곳이다. 만비지는 쿠르드계 민병대 인민수비대(YPG)가 최근 미군 지원을 받아 IS로부터 대부분을 탈환한 지역이다.

터키군은 23일 오전 6시30분께 자라불루스에 있는 IS 목표물 4곳을 향해 포탄 60여발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이번 포격은 시리아 쪽에서 터키로 박격포탄 2발이 날아온 것에 대응한 것이라고 터키군 관계자는 말했다.

이 박격포탄 2발은 터키 국경 인근의 카르카미스 마을에 떨어졌지만 인명 피해는 없었다고 현지 NTV는 전했다. 카르카미스는 자라불루스를 마주 보고 있는 터키 동남부 지역의 한 마을로 국경에서 매우 가깝다.

karkamis

터키 카르카미스 마을에서 바라본 시리아 자라불루스 국경 검문소 세관 건물에 IS 깃발이 휘날리는 모습. 2015년 8월1일. ⓒReuters

터키군은 전날에는 YPG 목표물에 포탄 20여발을 발사했다고 전했다. 따라서 이번 작전은 국경 지대에서 IS 격퇴뿐 아니라 터키가 경계하는 쿠르드계 민병대도 동시에 견제하는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한 터키 관리는 "이번 작전의 근본적인 목적은 (터키가 지원하는) 온건 반군들에 길을 터주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시리아 자라불루스 국경에서 불과 4㎞가량 떨어진 터키 마을에서는 터키군 탱크 10대가량이 보인 상태다.

'자유시리아군'(FSA)에 동참해 IS 등과 싸우는 반군이 수일 내로 자라불루스에 대한 공격에 나설 것으로 전망되며 이런 움직임은 쿠르드계 민병대가 이 지역을 장악하지 못하도록 하는 것이라고 로이터통신은 분석했다.

Close
터키, 군사 쿠데타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