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스웨덴에서 8세 어린이가 집 안에 날아든 수류탄 폭발로 숨졌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SWEDEN GOTHENBURG
Police forensic investigates the area where an apartment was demolished in an explosion during the night in Biskopsgarden, in Gothenburg, Sweden August 22, 2016. REUTERS/Bjorn Larsson Rosvall/TT News AgencyATTENTION EDITORS - THIS IMAGE WAS PROVIDED BY A THIRD PARTY. FOR EDITORIAL USE ONLY. NOT FOR SALE FOR MARKETING OR ADVERTISING CAMPAIGNS. THIS PICTURE IS DISTRIBUTED EXACTLY AS RECEIVED BY REUTERS, AS A SERVICE TO CLIENTS. SWEDEN OUT. NO COMMERCIAL OR EDITORIAL SALES IN SWEDEN. NO COMMERCIAL | TT News Agency / Reuters
인쇄

스웨덴 제2의 도시 예테보리에서 22일(현지 시각) 8살 어린이가 아파트 창문으로 날아든 수류탄이 집안에서 터져서 숨졌다고 현지 경찰이 밝혔다.

가족을 방문하기 위해 이 아파트에 온 어린이는 신원을 알 수 없는 사람이 아파트 내부로 수류탄을 던졌을 때 거실에서 잠을 자고 있다가 변을 당했다고 현지 언론들은 전했다.

예테보리 경찰 관계자는 스웨덴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당시 아파트에서 많은 어린이와 어른들이 있어서 더 끔찍한 참사로 이어질 수 있었다"고 전했다.

경찰 당국은 이번 사건이 조직 폭력배 간 분쟁으로 발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이 아파트에 거주하는 것으로 등록된 한 남성이 작년 3월 예테보리 식당에서 두 사람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며 "사건 동기가 이와 연관이 있는지 살펴볼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경쟁 관계에 있는 조폭 간 발생했던 지난 2015년 3월 사건을 추적해왔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