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과학자 6명이 1년간 가상으로 '화성 생활'을 해보았다(사진, 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지난 1년간 미국 하와이 산기슭에 화성과 비슷하게 조성한 환경에서 화성 적응훈련을 해온 과학자들이 무사 귀환을 앞두고 있다.

21일(현지시간) AP통신하와이 트리뷴 헤럴드 등에 따르면 프랑스 우주생물학자, 독일 물리학자와 비행사, 미국 건축가, 의사, 토양학자 등 6명은 작년 8월 28일부터 화성 생활을 가정한 1년 일정의 고립 훈련에 들어갔다.

mars hawaii

하와이 마우나로아 화산에 마련된 화성 거주 실험용 돔 밖에서 토양을 채취하는 과학자

이들은 하와이 마우나로아 화산 해발 2천499m(8천200피트)에 설치한 지름 11m, 높이 6m 돔 안에서 생활하면서 우주복을 입고서만 밖에 나갈 수 있었다.

마우나로아는 고도가 높은 탓에 토양에서 식물이 거의 자랄 수 없어 물이 없는 화성 토양과 환경이 비슷하다. 이번 훈련에 앞서 이곳에서 4개월, 8개월짜리 화성 시뮬레이션이 이뤄진 바 있다.

돔 내부의 과학자들 방에는 간이침대와 책상이 있고 인터넷 사용은 제한됐다. 식량은 가루 치즈나 참치 통조림 등 건조식품 정도였으며 주변에 동물이나 식물도 없었다.

다만 이들은 마우나로아 흙과 태양광으로 밝힌 발광 다이오드(LED) 조명을 이용해 토마토를 재배하는 데 성공했다.

외부와의 통신은 실제 화성으로부터 지구에 메시지를 중계하는 데 걸리는 시간인 20분만큼 지연됐다. 과학자들은 '화성에서 생중계'라는 제목의 블로그를 통해 한 달에 2∼3차례 생존 신고를 하며 소식을 전했다.

이들은 화성 탐사를 대비해 제한된 자원으로 생활하면서 연구를 수행하고 대인 갈등을 최소화하는 훈련을 했다.

다른 우주탐사 훈련이 기술적, 과학적 부분에 초점을 맞췄다면 이번 고립 훈련은 우주인들이 오랜 기간 좁은 공간에서 함께 살면서 생길 수 있는 문제를 중점적으로 다뤘다.

과학자들은 오랫동안 지구를 떠나 있을 때 일어나는 신체와 감정 변화를 확인하고 화성에서 인간이 어떻게 적응할지를 연구했다.

이번 훈련은 미국 항공우주국(NASA)과 하와이대가 주관하는 하와이 우주탐사 아날로그 시뮬레이션(HI-SEAS) 프로젝트의 하나다. HI-SEAS는 내년 1월부터 8개월짜리 훈련을 또 시작한다.

e

화성 거주 실험 돔 내부

돔에서 화성 생활을 경험한 과학자들은 오는 26일 1년간의 훈련 일정을 모두 마치고 지구 현실 세계로 돌아와 신선한 공기와 음식을 맛볼 수 있게 된다.

프로젝트 책임연구원인 킴 빈스테드는 "이번 시뮬레이션은 러시아 지역에서 2011년 520일간 진행한 실험 이후 두 번째로 긴 화성 적응훈련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과학자들 상태는 괜찮다"며 "이들은 돔 밖으로 나가면 바다에 뛰어들겠다고 떠들고 있으며, 맥주도 즐길 것 같다"고 전했다.

Close
화성 거주용 돔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