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건국 68주년" 대통령 발언에 대한 역사학계의 깔끔한 정리

게시됨: 업데이트됨:
E
연합뉴스
인쇄

8·15광복절 경축사에서 “광복 71주년이자 건국 68주년”이라고 말한 박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역사학계 원로들과 역사학회들이 "독립운동과 헌법정신을 모독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만열 숙명여대 명예교수 등 원로 역사학자 18명과 역사학회(19곳) 등은 22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위기의 대한민국, 현 시국을 바라보는 역사학계의 입장'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말했다. 이날은 1910년 한일병합조약이 서명된 지 106년째를 맞는 날이다.

원로학자들은 성명에서 건국절을 제정하자는 움직임은 친일파를 건국 주역으로 바꾸려는 ‘역사세탁’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건국절 제정 논리대로라면 1945년 8월15일 이후 3년간 건국운동에 참여한 친일파는 건국 공로자가 되고, 평생을 독립운동에 바치고 해방 이후 단독정부에 반대해 정부수립에 참여하지 않은 사람은 반국가사범이 된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헌법에 명시된 임시정부의 법통성과 선열의 독립운동을 부정하고 민족반역자인 친일파를 건국의 주역으로 탈바꿈하려는 게 건국절 주장의 본질"이라고 주장했다.

e

22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위기의 대한민국, 현 시국을 바라보는 역사학계의 입장' 기자회견에서 역사학계 원로 및 학회 대표자들이 건국절 주장은 독립운동과 헌법정신을 모독하는 것이라고 밝히고 있다.

원로학자들은 박근혜 대통령의 퇴행적인 역사인식으로 인해 역사교과서 국정화, 한일 정부의 일본군 위안부 합의, 일본 자위대 창설 기념행사에 정부 관계자 참석, 동북아시아 긴장을 불러온 사드배치 등의 일이 벌어지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들은 “일본의 요구에 따라 올해 새로 나온 초등학교 6학년 사회과목 교과서에서 ‘위안부’란 단어가 지워졌다. 우리는 박정희 대통령이 1965년 한일협정에서 일본으로부터 몇 푼의 경제협력자금을 받는 대가로 대일청구권을 포기한 탓에 식민지배에 대한 추궁이 원천 봉쇄된 잘못된 역사를 똑똑히 기억한다”고도 말했다.

원로학자들은 “현 정세가 100여년전 국가의 존망이 위협받고 있던 때와 유사한 심각한 위기라고 본다”면서 ”친일, 독재, 분단, 냉전으로 치닫는 지금의 항로를 자주독립, 민주, 인권, 평화통일을 향한 항로로 바꾸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Close
서울대 역사교수, 집필거부 선언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